[여론조사-리얼미터] 민주 35.1% vs 통합당 34.6%...격차 0.5%p
[여론조사-리얼미터] 민주 35.1% vs 통합당 34.6%...격차 0.5%p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조사…통합당, 창당 후 최고 지지도
5일자 조사서는 통합당(36%)이 민주당(34.3%) 추월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43.9% vs 부정 52.4%
도표=리얼미터
도표=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급격하게 하강곡선을 그리는 반면 미래통합당은 민주당과의 지지도 격차를 오차범위 내인 0.5%포인트로 줄이며 무서운 기세로 민주당을 위협하고 있다.

YTN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3∼7일 전국 성인 2천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당지지도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은 전주보다 3.2%포인트 내린 35.1%, 통합당은 2.9%포인트 오른 34.6%로 집계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이밖의 정당 지지도는 ▲정의당(4.8%) ▲열린민주당(4%) ▲국민의당(2.6%) ▲무당층(16.3%) 순이었다.

통합당의 지지도는 YTN 의뢰 리얼미터 조사 기준 창당 시기인 2월 3주차(33.7%)를 웃도는 역대 최고치다. 특히 일자별 구분으로 치면 5일자 조사에서는 통합당(36%)이 민주당(34.3%)을 1.7%포인트 격차로 추월하기까지 했다.

5일은 정부와 여당이 전월세 대책에 대한 입장을 밝힌 날로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한 불신이 조사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민심 이반은 민주당의 주요 지지층인 여성(35.7%)과 30·40대(39.6%, 41.6%)에서 최대 7%포인트에 근접한  하락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36.2%) 등 수도권에서 6.4%포인트 떨어지면서 가장 하락세가 심했다.

반면 통합당은 전통적으로 민주당 지지 기반인 광주·전라(18.7%)에서도 6.0%포인트 오르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념 성향별 분석에서는 중도층에서 민주당(31.5%)보다 통합당(37.4%)을 지지한다는 답이 우세했다. 진보층에서는 59.3%가 민주당을 지지했고, 보수층에서는 63.2%가 통합당을 지지했다.

이같은 지표에 대해 리얼미터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견제·비판 여론에 더해 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등으로 횡보했던 통합당의 지지도가 박스권을 강하게 뚫고 나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도 계속 떨어지는 형국이다. 같은 기간 조사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43.9%를 기록해 전주보다 2.5%포인트 떨어진 반면, 부정 평가(52.4%)는 3.0%포인트 올랐다. 모름·무응답은 3.6%였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