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호우 피해지역 수해 복구 성금 1억원 지원
한국감정원, 호우 피해지역 수해 복구 성금 1억원 지원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은  11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주민의 일상 복귀를 위해 성금 1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임직원 끝전 모으기 등으로 마련된 기부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수해 피해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수해 지역의 복구, 수재민 지원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해당 지자체와 협의하여 추가적으로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한국감정원은 지난 6일 지역 관할지사인 충주지사를 통해  폭우 피해로 단수가 된 충주시 산척면에 생수(2L, 3,000병)를 긴급 지원했으며, 이밖에도 지난 4월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대구시에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김학규 원장은 “이례적인 집중 호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 면서, “한국감정원은 갑작스러운 수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해 지원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