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5:18 (토)
카카오TV·티빙 등 토종 OTT, 넷플릭스와 '한판 승부'
카카오TV·티빙 등 토종 OTT, 넷플릭스와 '한판 승부'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웨이브·시즌·왓챠 등도 경쟁력 강화 잰걸음
정부, OTT정책팀 구성 관심.."협력 강화"
국내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들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며 넷플릭스와 한판 승부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들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며 넷플릭스와 한판 승부를 준비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소비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집 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면서 영상콘텐츠가 각광받고 있다. 소비자들이 대표적인 콘텐츠 업체인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주로 활용하는 가운데 국내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들도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31일 미디어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 웨이브, 시즌, 티빙 등 국내 업체들이 더욱 향상된 서비스를 공개하고 있다.

먼저 카카오는 '카카오TV 리뉴얼'을 통해 카카오M의 오리지널 디지털 드라마와 예능 콘텐츠들을 대거 공개한다.

카카오는 기존 OTT들의 오리지널 콘텐츠와는 차별화된 10~20분 내외의 쇼트폼 콘텐츠(짧은 시간으로 활용되는 콘텐츠)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올해 안으로 카카오는 20개 작품에서 300여개의 에피소드를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콘텐츠 소비자들은 카카오톡채널, #탭,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카카오TV를 즐길 수 있으며, 매일 총 70분가량의 카카오 오리지널 콘텐츠들을 즐길 수 있다.

카카오TV는 국민 다수가 활용하는 메신저 카카오톡을 플랫폼으로 활용하면서 카카오페이지가 보유한 다양한 IP(지적재산권)을 활용해 고유의 콘텐츠를 선보일 전망이다.

CJ ENM도 오는 10월 JTBC와 OTT 합작법인 ‘티빙’을 선보인다.

CJ와 JTBC 모두 자체적으로 선보인 드라마와 예능으로 준수한 성적표를 거둔 바 있다. 이에 양사가 협업한 합작법인으로 국내 OTT 시장에서 급변하는 글로벌 OTT 시장환경에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이 기존의 서비스 ‘옥수수’와 방송 3사가 공동제작한 ‘푹’을 통합해 지난해 9월 만든 ‘웨이브’도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나섰다.

웨이브는 MBC ‘꼰대인턴’을 비롯해 올해 최대 8편의 오리지널 프로그램에 투자하기로 했다. 여기에 2023년까지 총 3000억원을 콘텐츠 제작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KT도 OTT서비스 ‘시즌’을 소비자 이용형태를 분석해 앱 개편을 진행했다.

KT는 시즌앱의 주 이용자 층인 MZ세대를 공략해 원하는 영상을 자유롭게 골라서 볼 수 있는 개인화 맞춤형 기능을 새로 선보였다. 소비자들이 관심있어 하는 아티스트 출연장면만 골라보는 ‘아티스트 플레이’, 노출되지 않았던 출연장면 등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왓챠도 매달 ‘왓챠 익스클루시브’라는 독점작을 선보이고 있다. 다른 OTT에서는 없는 독점작을 공급해 소비자의 충성도를 더욱 높인다는 목표다. 여기에 영화 추천 서비스 경험을 살려 개인의 취향을 맞추는 데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이렇듯 국내 OTT업계가 새로운 서비스에 기존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경쟁력 강화에 나섰으나 여전히 넷플릭스에는 밀리는 형국이다.

실제로 미디어 분석업체 ‘아이이지에어웍스’의 '2020 상반기 대한민국 모바일 앱 시장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 6월 안드로이드OS 기준 OTT 카테고리 앱 1~2위는 '유튜브(3300만명)'와 '넷플릭스(466만7099명)'가 차지했다. 이 중 특히 넷플릭스는 전년 동기 대비(182만4813명) 155.75% 급증했다.

즉, 국내 OTT 시장은 웨이브나 티빙 같은 기존 OTT 업체들이 넷플릭스에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뺏기는 형세다. 이에 국내 OTT 사업자간 공조가 절실하다는 의견에 힘이 실린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18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웨이브·티빙·시즌·왓차 등 4개 국내 OTT 사업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18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웨이브·티빙·시즌·왓차 등 4개 국내 OTT 사업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이에 정부는 각자 성장 중인 국내 OTT 시장을 통합하거나 서로의 협력을 강화해 글로벌 OTT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우는 전략을 구상 중이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는 OTT사업자들의 건의 내용을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방통위내 OTT 정책을 총괄하는 ‘OTT정책협력팀’(가칭)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위원장은 지난 18일 열린 웨이브·티빙·시즌·왓차 등 4개 국내 OTT 사업자와의 간담회에서 "OTT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글로벌 OTT에 대응하는 국내 사업자간 제휴·협력"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나서면서 국내 업체간 경쟁보다는 생존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협력해야 한다는 주장을 편 것이다. 국내 콘텐츠가 넷플릭스와 같은 글로벌 OTT에 플랫폼을 의존하고 있어 해외 진출에는 한계가 있다. 진출 한계점이 명확한 만큼 국내 OTT플랫폼의 통합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의견이다.

그러나 업체간 온도차가 있어 협력은 쉽지 않다.

최근 넷플릭스는 LG유플러스에 이어 KT와도 제휴에 나섰다. 통신사 입장에서 글로벌 OTT와의 제휴를 통한 유료방송 가입자 성장은 이미 입증된 만큼 매력적인 매물이다. 지난 2018년 넷플릭스와 독점 제휴한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유료방송 가입자 증가율 12%를 거뒀다.

이에 국내 OTT업체가 협력하거나 연합하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의견도 나온다. 투자해 만든 오리지널 콘텐츠를 타사에 개방한다는 것 자체가 어렵기 때문이다.

오히려 통합보다는 각 플랫폼의 특성을 살린 이용자 편의 개선과 자체 콘텐츠 제작이 급선무라는 의견마저 제시되고 있다.

미디어 업계의 한 관계자는 “넷플릭스의 독주에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진입이 멀지 않았다”면서 “자체 콘텐츠 제작 역량에 IP를 갖춘 사업자들이 OTT시장에 뛰어들게 되면 국내 OTT업체들의 상황이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고 바라봤다.

그러면서 “이에 통합, 합병, 협력 등의 방안이 제시되고 있지만 국내 OTT 업계가 협력보다는 각자 성장해왔던 만큼 정부가 협력을 요구해도 결론이 쉽게 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