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원' 윤곽...이재명 '반기'
당정,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원' 윤곽...이재명 '반기'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홍남기 작심 비판..."국채 핑계로 선별지원 고수"
이재명 지사는 2일 자신의 SNS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판하며 2차 재난지원금의 '전국민 지급'을 재차 주장했다.(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전성남 선임기자] 정부와 정치권에서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논의가 무르익어 가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당정의 '선별 지원' 방침에 반대하며 연일 쓴소리를 뱉어내고 있다.

이 지사는 2일 자신의 SNS에 '저축하는 이유는 어려울 때 쓰려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향해 비판의 화살을 쏟아부었다.

이 지사는 "경제·재정정책의 근거가 되는 통계와 숫자는 과학이 아니라 정치"라며 "국가부채 0.8% 증가만 감수하면 경제살리기 효과가 확실한데 기획재정부는 왜 국채를 핑계 대며 선별지원 고수하는지 정말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8일 MBC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서 "30만원은 50∼100번 지급해도 선진국 평균 국가부채 비율인 110%에 도달하지 않는다"며 전국민 지원 입장을 설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사흘후인 31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자칫 잘못하면 국민들에게 오해의 소지를 줄 수 있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같은날 SNS에 올린 글에서 "부총리님께서 국정 동반자인 경기도지사의 언론 인터뷰를 확인도 안 한 채 '철이 없다'는 통합당 주장에 동조하며 책임 없는 발언이라 비난했다"며 맞받아쳤다.

이 지사의 주장과 달리 정치권에서도 '선별지원' 쪽을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분위기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일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양당 지도부는 4차 추경 마련의 불가피성을 공감하고 재난지원금의 '맞춤형 지원'(선별 지원) 방식에 잠정적으로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43.5%로 전망된다. 기재부는 이번 4차 추경이 편성될 경우 채무 비율은 내년에는 46.7%에 이르고, 이어 2022년에는 50%대를 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2차 긴급재난지원금 규모를 최대 12조원 선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부와 민주당은 이르면 3일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구체적인 규모와 대상을 심층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