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역대급 금(金)사과된 햇사과 농식품부와 가격 안정화 나서
이마트, 역대급 금(金)사과된 햇사과 농식품부와 가격 안정화 나서
  • 김정은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손잡고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가격이 오른 국산 과일 가격 안정화에 나선다.

우선 이마트는 오는 9월 3일(목)부터 9일(수)까지 일주일간 '대한민국 농할(농산물 할인)갑시다' 행사 품목으로 ‘경북 햇사과’를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포인트 회원 인증 시 1인당 최대 1만원까지 20% 할인 판매하며, '경북 사과(5~8입, 1.5kg/봉)'를 9,980원에서 20% 할인된 7,9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와 농림축산식품부가 함께 사과 가격 안정화에 나선 이유는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사과와 포도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농산물유통정보센터(ATKAMIS)에 따르면 지난 9월 1일 홍로 햇사과 도매가는 상품(10kg) 기준 7만1,000원으로 2019년 9월 2일(19년 9월 1일은 일요일) 대비 66.6% 늘었다. 홍로 사과 가격 확인이 가능한 2003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일조량이 부족하고 작황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 본부에 따르면 올해 사과 생산량도 전년 대비 10% 가량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처럼 사과 가격이 크게 올랐음에도 이마트는 오히려 작년, 재작년보다 판매가를 낮췄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2019년과 2018년 9월 첫째 주 햇사과 판매 가격은 각 8,980원(1.5kg/봉), 9,900원(1.8kg/봉)으로, 금주 행사가인 7,980원(1.5kg/봉)의 경우 약 11%, 3% 가량 저렴하다.

이마트는 농림축산식품부 지원과 함께 자체 마진을 최소화하는 한편, 해당 농가의 사과 생산 물량 전체를 구매하는 ‘풀셋 매입’을 통해 가격을 낮출 수 있었다.

보통 9월 초의 경우 추석 선물세트용으로 사용할 ‘특’등품 수요가 늘어나는 반면, 신선도와 당도에는 이상이 없지만 작은 흠집이 있어 ‘보조개’사과로 분류된 사과의 경우 농가에서는 판로 확보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마트는 특품, 일반과, 보조개 물량을 한번에 구매하는 ‘풀셋 매입’으로 시세보다 저렴하게 사과 물량을 확보할 수 있었으며, 농가 입장에서도 판로 확보가 어려운 ‘보조개’ 물량까지 한번에 처리가 가능해 모두에게 이익인 셈이다.    

이마트는 이처럼 경북 지역 사과 농가에서 풀셋 매입을 통해 확보한 사과 물량을 특품은 추석 선물세트용 작업, 일반과는 봉지용 사과로 상품화하고, 보조개 사과의 경우 9월 중순 보조개 사과 행사를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이마트 최지윤 과일 팀장은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과일 산지 시세가 많이 오른 상황임에도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국산 과일 물가 안정을 위한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과일 할인 행사를 기획해 국산 과일 농가를 돕는 한편, 과일 가격 안정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