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정세균 "추미애, 경질될 이유를 아직은..."
[스트레이트 말말말] 정세균 "추미애, 경질될 이유를 아직은..."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추미애, 경질될 이유를 아직은..."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이 제기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거취에 대해 "경질될 이유를 아직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 경질을 건의할 생각이 없느냐'는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사실 저는 실체적 진실은 모른다. 그래서 이 문제는 정서적 접근보다 사실적 접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추 장관이 페이스북에서 밝힌 내용이 진실일 것이라 믿기 때문에 특별히 다른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어떤 이유에서든 사실 여부를 차치하고 국민에게 걱정을 끼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여야가 이 문제는 이왕에 검찰에 가 있으니 거기에 맡기고 그야말로 시급한 국정을 논의하고 협치하는 게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검찰 수사를 기다리는 것밖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아들 서모씨의 군복무 시절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 "제가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넣은 사실이 없고 보좌관에게 시킨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군의 면담자가 서씨 휴가 문제로 부모와 전화를 했다는 기록을 남긴 데 대해 이같이 해명했다. 하지만 "그럼 남편이 했느냐"는 질문에는 "남편에게는 물어볼 형편이 못 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시절 의원실 보좌관이 부대에 전화를 걸어 휴가 청탁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전화를 제가 시킨 일이 없다"면서 "실제 보좌관이 전화했는지 여부, 또 어떤 동기로 했는지 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형편이 못 된다"고 말하면서, “저는 피고발인 입장이니까 검찰 수사를 기다리는 것밖에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미향 "모든 당직 사퇴, 당원권 행사 안할 것"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활동 당시의 일로 업무상 배임과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되자 당원권 행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법정에서 저의 결백을 밝혀나가겠다. 이와는 별개로 저 개인의 기소로 인해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오늘부터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며, 오직 당원으로서 의무에만 충실하고자 한다"면서 "당 지도부가 요청을 즉시 수용해 달라"고 했다.

윤 의원은 현재 중앙당 중앙위원, 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 등 3가지 당직을 맡고 있는데 이를 내려놓겠다는 것이다. 당 지도부는 일단 윤 의원의 요청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