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3:58 (금)
이수진 의원, '완전한 물관리 일원화·홍수피해 방지'법안 발의
이수진 의원, '완전한 물관리 일원화·홍수피해 방지'법안 발의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천관리 업무 국토부에서 환경부로 일원화, 댐·하천 홍수예방 강화 규정
25일 금강홍수통제소·용담댐 방문, 금산군 피해주민과 간담회 예정
이수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이수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스트레이트뉴스=이제항 선임기자] 2020년 8월,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피해의 흔적이 다 지워지지 않은 가운데, 하천관리 일원화와 댐, 하천의 홍수예방 기능 강화를 위한 입법이 본격 추진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수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15일 완전한 물관리 일원화·홍수 피해 예방을 위한 3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수진 의원이 대표 발의한 3법은 ‘정부조직법’과 ‘하천법’, 그리고 ‘댐건설법’이다. 먼저 정부조직법과 하천법 개정안을 통해 현재 댐관리는 환경부, 하천관리는 국토교토부(이하 국토부)로 이원화되어 있는 홍수예방관련 업무를 환경부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또한 하천법 개정을 통해‘홍수관리구역’의 하천 정비를 통해 홍수예방 노력을 강화하게 했으며, 댐건설법 개정안은 댐운영 기본원칙에‘홍수피해 예방’을 규정해 댐운영 매뉴얼 등의 개편을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법안 발의취지에 대해 이수진 의원은“이번 폭우로 인한 침수피해는 댐의 사전방류를 통한 홍수조절 능력의 유지 실패, 부실한 하천 제방관리, 그리고 구조적으로 이원화돼 있는 홍수 예방업무로 인한 것”이라며,“개정안을 통해서 물관리 일원화를 완성하고, 댐-하천관리 업무의 일원화를 통해 기후위기 시대에 홍수와 가뭄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체계적인 업무구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개정안의 효과를 기대했다.

이번에 이수진 의원이 대표발의한 정부조직법과 하천법 개정안에는 강민정, 노웅래, 민형배, 서영교, 양이원영, 위성곤, 이병훈, 이용빈, 이형석, 최종윤 의원이 함께 참석했고, 댐건설법에는 이들 의원에 더해 황운하 의원이 발의에 참여했다.

한편, 이수진 의원은 9월 25일, 이번 수해가 발생한 한국수자원공사의 금강홍수통제소, 용담댐을 차례로 방문하고, 금산군 제원면에 방문해 침수 피해지역 대책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는 10월 예정된 국정감사를 준비하면서 현장의 목소리가 국회에 전달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이수진의 현장국감 준비일정’이다.

또한, 이수진의원은 추석 연휴 전에 노동현장 방문, 여성가족부 사업 종사자와의 간담회를 추진해 노동, 여성 현안들을 직접 청취하고 대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