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1:52 (금)
택배노동자 올해만 9명 사망...​​ 분류작업은 공짜노동?
택배노동자 올해만 9명 사망...​​ 분류작업은 공짜노동?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로사 대책위, 21일 분류작업 거부 선언...하루 절반 분류작업에 시달려
김성원 의원, "코로나에 추석까지 물량 폭증, 추가인력 투입 시급"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김재하 민주노총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김재하 민주노총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와 외출 자제 등으로 택배물량이 급증한 가운데 추석 연휴까지 다가오면서 버티지 못한 택배노동자들이 급기야 분류 작업을 거부하기까지에 이르렀다.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4천여명의 택배 기사들이 오는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 이유"라며 "하루 13∼16시간 노동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한다"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지난 14∼16일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택배 기사 4천358명을 대상으로 이번 분류작업 거부에 대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 4천160명(95.5%)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업무 시간의 거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쓰는데도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사실상 분류작업에 대해서는 보상을 못 받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온 사회가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를 우려하며 분류작업 인력 투입을 요구하고 있는데 택배사들은 눈과 귀를 가린 채 버티고 있다"고 비판했다.

도표=김성원 의원실 제공
도표=김성원 의원실 제공

한편,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이날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및 산하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9명의 택배근로자가 산업재해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중 절반인 9명은 올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이후 택배물량 증가가 택배근로자 산재사망으로 바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자료에 따르면 택배물동량은 2015년 18억 1천596만에서 2019년 27억8천979로 1.5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1월(2억4,549만)은 지난해와 비슷했으나 코로나19가 확산 시기인 2~7월의 합계는 16억5천314만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3억4천280만) 대비 약20% 증가세를 보였다.

이와 함께 택배노동자의 재해도 역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125명이었던 택배노동 재해자는 지난해 180명으로 늘었고, 올해 6월에만 벌써 129명을 기록중이다.

주요 택배업체의 산재승인현황을 살펴보면 CJ대한통운은 2017년 2명에서 올해 8월 기준 14명으로 7배 늘었고, 우체국택배는 2017년 1명에서 올해 8월 28명으로 증가했다. 1인 사업자로 등록하는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로 구분되는 택배기사까지 포함하면 2017년 총 51명에서 올해 8월 100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도표=김성원 의원실 제공
도표=김성원 의원실 제공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택배 물량이 급증하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분류작업에 필요한 인력을 한시적으로 충원할 것을 택배 업계에 권고한 바 있다.

김 의원은 "고용부는 산재사망 감소 대책을 마련하는 등 극한 노동을 펼치고 있는 택배근로자들의 문제해결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며, "택배회사들이 국토부 권고안에 따라 택배 분류작업 인력을 제대로 충원하는지 다가오는 국정감사를 통해 더욱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