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지는 '코로나 우울'...'심리 방역' 절실
깊어지는 '코로나 우울'...'심리 방역' 절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쿠르트 여론조사-코로나 우울 경험 점차 확산
코로나19 신규확진 연이틀 100명 이하...확산세 주춤
ⓒ스트레이트뉴스 DB
ⓒ스트레이트뉴스 DB

코로나19 장기화로 우울감과 불안장애를 호소하는 '코로나 우울' 현상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21일 발표한 여론조사 발표에 따르면 올해 4월과 6월, 9월에 전국 성인남녀 5천25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 우울'을 경험했다는 응답은 각각 54.7%, 69.2%, 71.6%로 나타나 차츰 증가하는 추세를 나타냈다.

우울감 조사에서도 100점 만점 기준에서 평균점수가 4월(49.1점), 6월(53.3점), 9월(67.2점)으로 높아졌다.

'코로나 우울'의 원인과 증상에 대한 조사에서 4월에는 '외출 자제로 인한 답답함 및 지루함'(22.9%), 6월에는 '일자리 감소·채용 중단 등으로 인한 불안감'(16.5%), 9월에는 '무기력함'(16.2%)과 '사회적 관계 결여에서 오는 우울감'(14.5%)이 가장  높게 나왔다.

인크루트는 "'코로나 우울'은 코로나19 확산세와 장기화 추이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가 국민들의 '심리 방역'에도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도표=인쿠르트 제공
도표=인쿠르트 제공

정부도 '코로나 우울' 확산에 대응해 심리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18일 정부 발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약 200만건의 심리지원을 제공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의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국가트라우마센터 등으로 구성된 '통합심리지원단'을 통해 올해 1월 말부터 심리상담 49만여건, 정보제공 153만여건 등을 시행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달부터 개인별 심리상태를 자가진단하고, 지원정보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해 보급할 계획이다.

대한적십자사는 심리안정 기법인 '나비포옹법' 자세(두 팔을 교차해 자신을 안는 자세)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는 '토닥토닥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400명 이상까지 치솟으며 2차 대유행 우려까지 낳았던 코로나19 확산세가 연이틀 두자릿수를 기록하며 '100명 이하'를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12명이 줄어든 70명이 나와 누적 2만3천45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은 55명, 해외유입은 15명이다. 서울 21명, 경기 18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에서 40명이 나와 처음으로 처음으로 50명 아래로 내려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8명, 대전·충북·경남 각 2명, 경북 1명 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