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4:08 (금)
기업은행 펀드 사기피해대책위, 장하원 국정감사 증인 채택 요청
기업은행 펀드 사기피해대책위, 장하원 국정감사 증인 채택 요청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은행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위원장 최창석)가 다음달 16일 정기국회 국정감사에 디스커버리자산운용(주)의 대표 장하원씨를 국감 증인으로, 디스커버리 사모펀드 피해자를 참고인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청했다.

요청서에는 디스커버리펀드 자산운용사 장하원씨의 대표적인 잘못과 국감증인 신청의 이유를 문건에 담아 접수했다. 이후 국감 증인으로 선정되면 보다 상세한 자료를 준비해 해당 의원실에 제출할 예정이다.

대책위는 "다음달 16일 예정돼 있는 IBK기업은행 국정감사에서 장하원 디스커버리펀드 자산운용사 대표와 윤종원행장은 그간 의혹을 밝히고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통해 디스커버리펀드 피해 상황과 공기업인 기업은행의 뻔뻔하고 추악한 실태가 국민 앞에서 낱낱이 공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디스커버리 펀드 피해자들은 판매사들이 무책임하게 사모펀드 수수료 챙기기(비이자수익 확대)에 혈안이 되어 양산한 것"이라며 "공기업인 기업은행은 국민과 고객에게 피해를 안겨 주고 현재까지 미봉책으로 일관하고 있다. 윤종원 행장은 마치 문제가 해결된 양 앞으로만 갈뿐 피해자들의 원성은 짓밟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디스커버리 자산운용사는 정보의 비대칭성이 법의 보호를 받는다는 점을 활용해 미국의 사기꾼(DLI대표 브랜든 로스, 8월11일 구속)이 운영하는 재간접펀드에 고객의 돈을 다 쏟아 붓고 현재까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있다"면서 "비밀스럽게 운용해온 디스커버리 펀드의 문제를 파헤치고 해결해야 할 금융감독원은 환매 중단된지 1년6개월이 다 되도록 기본적인 상황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장하원씨가 증인으로 채택되면 ▲펀드의 투자구조가 심각한 형태로 변경되어 위험이 증가되었는데 아무런 조사조차 하지 않은 점 ▲DLI 대표의 지분이 담보로 제공된다는 사실을 실사조차 하지 않은 기업은행 ▲미국의 자산운용사 대표의 사기행각이 벌어지는 와중에 디스커버리펀드를 설계 제조 판매한 디스커버리 장하원대표와 기업은행의 공동정범의혹 등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