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09:13 (수)
[2020 국감] "이통3사 2년간 5G 통신품질 민원처리, '낙제점'"
[2020 국감] "이통3사 2년간 5G 통신품질 민원처리, '낙제점'"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이동통신3사의 5G(5세대) 통신 품질 관련 민원 해결이 낙제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부터 올해 9월 25일까지 국민신문고에 신고된 5G 통신품질 민원은 총 926건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한준호 의원실 제공
한준호 의원실 제공

이중 해결된 민원은 44건, '일부 해결'로 처리된 민원은 10건에 그쳤다. 미해결로 남은 건은 92건이었고, 나머지는 단순참고·상담안내(691건), 민원인 취하(43건), 처리중(46건) 등이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총 324건의 민원 중 2건 해결, 4건 일부 해결이었다. LG유플러스는 총 257건의 민원 중 1건만 해결했다.

미해결은 SK텔레콤이 27건, LG유플러스가 26건이었다. KT는 315건 중 36건을 해결하고, 4건을 '일부 해결'해 통신3사 중 민원 처리비율이 가장 높았지만, 미해결도 36건으로 실질 분쟁 건수는 가장 많았다.

한준호 의원은 "5G 통신품질 민원 해결에 통신사가 모두 책임 있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통사는 현재 5G 기지국 구축이 불완전하고, 이로 인해 완벽한 서비스가 불가능하다는 '5G 확약서'를 가입 전에 이용자에게 고지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