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디스커버리펀드 논란에 '쩔쩔'
윤종원 기업은행장, 디스커버리펀드 논란에 '쩔쩔'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중소기업은행장이 16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신용보증기금·한국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 등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종원 중소기업은행장이 16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신용보증기금·한국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 등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디스커버리펀드 사태에 대해 거센 비판을 받으면서 진땀을 뺐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디스커버리펀드 등 여러 논란에 대해 답변했다.

먼저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윤 행장을 향해 디스커버리펀드 사태의 책임을 따져 물었다.

강민국 의원은 "기업은행이 디스커버리펀드를 안전하다고 속여 팔았다. 국책은행의 역할을 못했다"고 지적했다.

윤 행장은 “속여 팔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판매 과정에서 불완전 판매 사례가 (있었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에 강민국 의원은 디스커버리펀드 피해 사례 자료를 토대로 "은행 직원들이 상품의 안전성을 강조하며 팔았으니 속여판게 맞다"고 비판했다.

이에 윤 행장은 "불완전판매가 완전히 없지는 않았다"며 “사례 고객을 직접 만났고 이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조사를 받은 후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잘못한 부분은 최대한 응분의 책임을 지려 한다”고 했다.

기업은행은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 각각 3612억원어치, 3180억원어치를 판매했다.

그러나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현재 각각 695억어치, 219억원어치가 환매 지연된 상태다.

기업은행은 지난 6월 이사회를 열고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선순위) 채권 펀드에 투자한 이들에게 원금의 50%를 선지급하기로 했다. 그러나 원금의 110% 배상을 요구했던 투자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국감증인 기업은행 윤종원행장 규탄 및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제공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국감증인 기업은행 윤종원행장 규탄 및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제공

이에 윤종원 행장과 기업은행에 대한 국감이 이뤄지는 국회 앞에서는 이날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위원회)‘ 관계자들이 '국감증인 기업은행 윤종원행장 규탄 및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업은행이 디스커버리펀드 모든 피해자들에게 계약 무효를 즉각 선언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 사태란 기업은행이 판매수수료(비이자 수익) 수취의 목적으로 운용사가 제시한 비공개 제안서 내용을 고의적으로 사전 검증, 실사하지 않고 자신들의 충성고객에게 부정한 수법을 동원해 판매한 명백한 사기사건”이라며 “디스커버리 펀드는 공모규제회피 규정을 위반했고, 펀드 돌려막기가 분명한 폰지사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투자자가 아니라 사기수법에 당한 피해자”라면서 “기업은행, IBK투자증권은 사기펀드 피해자에게 피해배상 원금 100%를 즉각 배상하고 윤종원 행장은 즉각 파면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