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08:43 (수)
반얀트리 운영 '카시아 속초' 분양 …돈되는 고품격 쉼터
반얀트리 운영 '카시아 속초' 분양 …돈되는 고품격 쉼터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컨드하우스에서 임대소득 '일석이조' 고품격 레지던스 호텔
'카시아 속초' 조감도
'카시아 속초' 조감도

대한민국의 대표적 해양관광도시 속초에 임대소득을 겸한 세컨드하우스가 선보인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세계적인 호텔·리조트 체인인 반얀트리 호텔 앤 리조트 그룹(반얀트리 그룹)이 운영하는 프리미엄 레지던스 호텔 ‘카시아(Cassia) 속초’가 이달 중 분양에 나선다.

한국자산신탁이 시행하고 한화건설이 시공하는 이 호텔은 대포동 937번지 일원에 연면적 12만여㎡로서 지상 26층, 총 717실 규모다. 동해안 조망이 모든 객실에서 가능하며, 객실 크기는 전용 31~128㎡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속초는 서울 등 수도권과 접근성이 뛰어나다.  2017년 서울~양양 고속도로 개통에 이어 2026년 동서고속화철도가 개통될 경우 70분 대 서울생활권이다.

‘카시아 속초’는 반얀트리 그룹의 레지던스 브랜드인 ‘카시아’가 국내 처음으로 적용된다. 전세계 24개국에서 47개의 호텔과 리조트를 운영 중인 반얀트리 그룹이 위탁 운영, 글로벌 호텔&리조트 체인의 최상급 서비스와 어메니티까지 누릴 수 있다.

‘카시아 속초’는 세계가 주목하는 차세대 건축가 20인에 선정된 김찬중 건축가가 책을 모티브로 한 통합 디자인을 구현해 외관 조형미를 높였다. 또 막힘 없는 오션뷰를 즐길 수 있는 인피니티 풀에는 모래사장을 더해 전용 해변에 온 듯 하다. 상층부 루프탑 공간에는 현대적 감각과 세련된 인테리어를 접목해 동해바다의 낭만과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힙 플레이스로 조성할 예정이다.

부대시설로는 국제회의 및 비즈니스 행사가 가능한 400석 규모의 연회장, 지하 1,000m 광천수를 활용한 고급 스파와 사우나 등이 있다. 인도어 풀장과 키즈 풀, 피트니스, 레스토랑 등도 곳곳에 배치된다. 세계적 아트북 출판사인 ‘애술린(Assouline)’ 라이브러리 라운지도 계획하고 있다.

머무는 이들에게 깊은 휴식과 영감을 제공할 수 있도록 내부 공간에도 공을 들였다. 전 객실에는 인도어 히노키 풀과 발코니가 마련돼 동해 바다의 아름다운 풍광을 바라보며 지친 몸과 마음의 피로를 풀 수 있다. 특히, 침대에서 욕조와 발코니, 바다가 일직선으로 이어지는 공간 배치는 마치 해외 유명 리조트에 머무는 듯한 느낌까지 준다.

반얀트리 그룹의 수준 높은 서비스와 혜택도 누릴 수 있다.

‘카시아 속초’ 계약자는 국내 최초로 ‘생추어리 클럽’에 가입된다. 생추어리클럽 네트워크에 속한 해외의 반얀트리·앙사나·카시아·라구나 호텔과 리조트를 예약할 때 ‘이용 가능한 최상 요금(Best Available Rate)’에서 할인을 적용을 받을 수 있으며, 호텔 내 스파 시설과 레스토랑 요금도 할인된다. 푸켓·빈탄·랑코에 있는 리조트에서는 골프 요금도 할인 받을 수 있다.

보유한 숙박권을 해외에서 활용할 수 있는 혜택도 제공한다. 반얀트리, 앙사나, 카시아, 라구나 소유주에게만 제공되는 교환프로그램은 연간 사용권 30일 중 최대 15일을 교환소에 맡기고, 교환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반얀트리 그룹의 다른 호텔이나 리조트를 예약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제도다.

‘카시아 속초’는 개별 등기를 통한 오너십제로 운영된다. 1년 중 30일(성수기 7일, 주말 및 공휴일 7일, 평일 16일)은 사전 예약을 통해 계약자가 원하는 시기에 이용이 가능하다. 남는 335일은 반얀트리 그룹에서 위탁 운영해 그 수익금을 배당 받을 수 있다.

이 호텔은 생활형 숙박시설로 분양한다. 주택수에 포함되는 오피스텔과 달리 취득세와 양도세 중과 대상이나 종합부동산세 대상이 아니다. 청약 제한이나 전매제한, 대출 규제도 없다. 

한편 ‘카시아 속초’의 서울 홍보관은 강남구 청담동 85-4 디자이너빌딩에 자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