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3 23:06 (월)
이건희 회장 별세에 여야 정치권 추모물결...공과에는 이견
이건희 회장 별세에 여야 정치권 추모물결...공과에는 이견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혁신의 리더십"
김종인 " 세계적 브랜드로 만드는 계기를 만든 분"
문 대통령 조화 보내...노영민 수석 등 빈소 방문

[스트레이트뉴스=전성남 선임기자]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 별세에 여야 정치권이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에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고인은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며 "그 결과 삼성은 가전, 반도체, 휴대폰 등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적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도 이 회장의 공과에 대한 지적도 제기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경제 성장의 주춧돌을 놓은 주역"이라면서도 "삼성은 초일류 기업을 표방했지만, 이를 위한 과정은 때때로 초법적이었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오늘날 삼성을 세계적 브랜드로 만드는 데 결정적 계기를 만든 분"이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고인은 반도체, 휴대전화 등의 첨단 분야에서 삼성이 세계 1위의 글로벌 기업이 되는 기틀을 마련했다"며 "'마누라, 자식 빼놓고 모두 바꿔라'라는 혁신의 마인드는 분야를 막론하고 귀감이 됐다"고 평했다.

국민의당도 "고인께서 살아 생전 대한민국 경제에 이바지한 업적은 결코 적지 않았다"며 조의에 동참했다. 안 대표는 이날 "볼모지 대한민국에서 기업가 정신으로 도전해 삼성전자라는 글로벌 리더 기업을 우뚝 세워내셨다"고 평했다.

반면 정의당은 브리핑을 통해 "이 회장은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이라는 초법적 경영 등으로 대한민국 사회에 어두운 역사를 남겼다"며 "그 그림자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김종철 대표는 26일 "삼성의 역사는 우리 산업 발전을 선도한 역사이지만, 정경유착의 잘못된 역사이기도 하다" "삼성 일가의 재산상속과 그 과정의 편법, 불법은 정확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광역단체장도 조의에 합류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SNS에서 "기업들이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기회가 공평하고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경영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말로 고인의 넋을 기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고인이 이룩한 삼성의 신화는 수많은 기업인에게 교훈과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도 이 희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내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도 이날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유족들에게 조의를 전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여야 지도부는 26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조의를 표했지만 빈소는 방문하지 않을 예정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