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08:43 (수)
최초 여성 선관위원장 나오나...노정희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최초 여성 선관위원장 나오나...노정희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위, "사회적 약자보호 수행, 여성·소수자 위한 역할 기대"
야당 측 배우자 부동산 투기 주장...진보적 성향에 대한 경계도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전성남 선임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설립 이래 최초의 여성 위원장이 탄생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위원장 서영교)는 27일 오전 노정희 선관위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고 약 8시간에 걸친 검증 끝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행안위 위원들은 이날 노 후보자의 경력, 재산, 도덕성, 정치적 중립성 등에 관해 질답을 통해 노 후보자에 대한 자질을 집중적으로 검증했다.

청문과정에서 노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도 제기됐다.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당 측은 먼저 노 후보자가 법조계 내에서 진보 성향으로 평가받는 우리법연구회 활동을 했던 전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판결 을 문제삼았다.

노 후보자는 지난 7월 대법원 전원합의체 주심으로 있던 당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상고심에서 원심(벌금 300만원)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수원고법에 돌려보낸 바 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후보자가 우리법연구회 출신이고, 문재인 정부 입맛에 맞는 판결을 해와서 중앙선관위원에 내정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우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도 제기됐다. 한의사인 노 후보자의 남편은 지난 2017년 요양병원 운영 목적으로 경기도 청평의 건물과 대지를 매입했다 3년만에 되팔아 9억여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시설비로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고 3년 만에 매각해 병원을 이전한 게 상식에 맞지 않는다. 전형적인 부동산 투기"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노 후보자는 "단순 비교하면 9억여원이지만 수리 비용과 설비 자금이 많이 들어 거액을 얻은 건 아니다"이라고 해명했다.

반면 여당측은 노 후보에 대한 '적합' 의견으로 법관의 기본적 책무인 사회적 약자 보호를 충실히 수행한점, 최초의 여성 위원장으로서 여성·소수자를 위한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행안위는 여야합의로 적합·부적합 의견을 함께 담아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현직 대법관인 노 후보자는 1963년 광주에서 태어나 동신여고와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사법연수원 19기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이후 27년간 판사로 근무하면 여성과 아동 인권 향상에 노력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 후보자는 지난 9월 25일 김명수 대법원장으로부터 권순일 선관위원장 후임으로 내정받았고, 대법원에서의 의결 절차를 거쳐 선관위원장으로 최종 임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