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20:34 (화)
[스트레이트웹툰] 바이든 시대, '한반도 운전자론'은 유효할까
[스트레이트웹툰] 바이든 시대, '한반도 운전자론'은 유효할까
  • 서라백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음에 따라 향후 미국의 한반도 전략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 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대두됐다. 다수의 전문가들은 바이든 정부에서는 기존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해 왔던 '톱다운(위에서 아래로)' 방식에서 '버튼업(아래에서 위로)' 방식으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한다. 즉, 트럼프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직접 담판을 통해 정면돌파를 시도했다면, 바이든은 북한을 둘러싼 주변국들과의 다자간 협상와 실무자들의 접촉을 통해 주요 사안을 풀어나가겠다는 것이다.

문제는 북미간 접촉을 중재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바이든 정부에서도 여전히 효과를 발휘라 것인지다. 이를테면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남북 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해법을 공유하고, 북미간 대화의 다리를 놓는 방식 말이다. 바이든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에 있어 직접적인 당사자국인 대한민국이 리드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핸들링'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관건이다.

그동안 김정은에 대해 노골적으로 적대적 발언을 쏟아내면서 이렇다할 해법 없이 막연한 비핵화 주장만 반복했던 바이든이기에, 구체적인 추진 방식에 있어 한국과 어떤 '합'을 맞추어 나갈지 '기대 반 걱정 반'이다. 어설프게 운전대를 뺏겼다가 이도 저도 아닌 곁길에 쳐박히는 풍경은 그만 보고 싶은 것이다. 모쪼록 달리다 주저앉은 '허니문카'가 핑크빛 풍선을 휘날리며 다시 달려나가기만 바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