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20:32 (화)
위기는 나의 힘.. 게임업계, 코로나 국면 '비대면' 바람 타고 순항
위기는 나의 힘.. 게임업계, 코로나 국면 '비대면' 바람 타고 순항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요 게임사 '언택트 특수'에 3분기 실적 호조
넥슨, 영업익 3085억 호실적..게임빌·컴투스 '선방'
넥슨코리아. 연합뉴스
넥슨코리아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넥슨 등 국내 게임사가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비대면(언택트) 소비에 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먼저 넥슨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눈에 띄는 실적을 보였다.

넥슨은 10일 실적 발표를 통해 3분기 매출 8873억원, 영업이익 3085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각각 52%, 13% 오른 최대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특히 모바일게임 관련 매출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140%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며, 분기 사상 최대인 3695억원을 달성했다.

모바일게임 시장 호조는 ‘V4’와 ‘바람의나라: 연’이 이끌었다. ‘바람의나라: 연’은 지난 7월 서비스 시작 이후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순위 2위와 3위를 오르내렸다. 론칭 1주년을 맞은 'V4'도 국내 앱 마켓 매출 최상위권을 유지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오고 있다.

넥슨은 앞으로 '커츠펠', '코노스바 모바일 판타스틱 데이즈' 등의 신작들을 통해 경쟁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콘솔과 PC에서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한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와 '던전앤파이터 모바일'도 서비스 준비에 한창이다.

게임빌
게임빌

중견게임사인 게임빌과 컴투스는 비교적 안정적인 실적을 보였다. 특히 게임빌은 지주회사 구축에 따른 안정적인 성과가 점차 나타나고 있다.

게임빌은 11일 실적발표를 통해 3분기에 매출 342억원, 영업이익 55억원, 당기순이익 5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존 스테디셀러들 외에도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 ‘MLB 퍼펙트이닝 2020’ 등 야구 라인업이 3분기 매출을 견인하며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이 3.5% 소폭 상승했다.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는 일본, 미국, 대만 등 글로벌 전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하면서 매출이 증가했고, MLB 퍼펙트이닝 2020은 MLB 리그 일정과 연계한 신규 콘텐츠 및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견조한 실적에 기여했다.

특히 해외 매출 비중은 62%를 차지해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성이 두드러졌다. 4분기에는 야구 라인업의 포스트시즌 효과를 비롯해, 스테디셀러 ‘별이되어라!’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해 꾸준한 실적 상승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잇따라 신작 ‘아르카나 택틱스’와 ‘프로젝트 카스 고’가 출시할 예정이다. 이외에 워킹데드를 활용한 WD프로젝트(가칭)가 진행 중이며 자체 개발 신작 ‘프로젝트 C(가칭)’도 다음해 상반기를 목표로 개발이 진행 중이다.

게임빌과 형제회사인 컴투스도 이날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액 1282억원, 영업이익 264억원, 당기순이익 18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10.4% 증가한 역대최대 실적이나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15.8% 줄었다.

3분기 해외 매출은 1027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80%를 차지했다. 특히 북미, 유럽 등 서구권에서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23% 성장하며 전체매출의 52%를 기록하며 글로벌 전역에서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컴투스의 대표작인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는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견고한 팬심을 만들어나가고 있다. 더불어 ‘SWC2020’을 통해 고객 충성도를 한층 높여가고 있다. 오는 21일 SWC2020 월드결선 종료와 함께 신작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이 테스트에 돌입해 IP 강화에 나선다.

이번 4분기에 컴투스는 주요 게임의 프로모션 강화 등으로 성과를 공고히 하면서 앞으로 글로벌 기대작 서비스와 M&A의 지속 추진으로 기업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상장한 카카오게임즈. 연합뉴스
코스닥에 상장한 카카오게임즈

올해 공모주 열풍을 이끌었던 카카오게임즈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4일 상장 후 첫 실적 공시에서 매출 1505억원, 영업이익 212억원, 당기순이익 27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54.2% 늘었고 영업이익은 177.7%, 당기순이익은 697.4% 늘었다.

카카오게임즈의 실적은 ‘가디언테일즈’의 국내외 성과에 모바일게임 부문 매출이 895억원으로 두드러졌다. PC게임 부문 매출도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13% 증가한 439억원을 기록했고 카카오VX와 신사업으로 구성된 기타 매출 부문 매출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14% 늘어난 171억원을 기록했다.

오는 4분기에 카카오는 곧 출시될 신작 ‘엘리온’을 통해 해외 시장 공략을 준비 중이며 캐주얼게임 ‘월드 플리퍼’와 수집형 RPG ‘소울아티펙트’ 등의 모바일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게임사들의 실적 호조는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줄어들고 대신 게임 등 콘텐츠 소비가 증가하고, 신작 게임의 성공 덕으로 풀이된다.

게임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국산 게임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점차 게임에 대한 시각도 우호적으로 바뀌고 있어 활로 개척에 비교적 원활한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