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20:34 (화)
전세 품귀…중저가 아파트 매매전환 수요 늘어
전세 품귀…중저가 아파트 매매전환 수요 늘어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20.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중랑·구로 등 서울 외곽지역 상승세 주도
경기도는 비규제지역인 김포 일대 상승폭 커

아파트 전세매물 품귀 현상으로 전세 수요가 중저가 아파트 매수로 나서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서울은 노원과 중랑·구로구 등 외곽지역이 오름세를 주도했고, 경기도는 비규제지역인 김포(김포한강 신도시)와 서울 접근성이 양호한 안양(평촌신도시)이 상승폭을 키웠다. 전세 시장은 매물 부족으로 상승세가 이어졌고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오름폭이 더 확대됐다.

아파트 전세매물 품귀 현상으로 전세 수요가 중저가 아파트 매수로 나서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아파트 전세매물 품귀 현상으로 전세 수요가 중저가 아파트 매수로 나서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부동산114 시세조사를 보면 11월 둘 째주 서울 아파트값은 0.06% 올라 전 주와 같은 변동률을 기록했다. 재건축 아파트 0.11%, 일반 아파트는 0.06% 상승했다. 재건축 아파트는 강남권 소재 개별 단지 이슈로 호가가 오르면서 상승폭을 키웠지만 전반적으로 매수세는 위축된 상황이다. 경기와 인천 0.10%, 신도시는 0.15% 상승했다.

서울은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 수요가 매매로 전환되는 분위기가 계속됐고 도심 업무시설 주변 지역도 오름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중구(0.14%) △노원(0.11%) △송파(0.10%) △강동(0.09%) △영등포(0.09%) △중랑(0.09%) △구로(0.08%) △양천(0.08%) △용산(0.08%) △은평(0.08%) 등이 올랐다.

중구는 대단지 아파트에 수요가 간간이 이어지면서 신당동 남산타운과 삼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노원은 상계동 상계대림e편한세상, 상계주공2단지(고층), 하계동 장미, 하계1차청구, 중계동 양지대림1차 등이 500만~2500만원 올랐다. 송파 역시 교통 여건이 좋은 대단지에 수요가 이어지면서 상승세가 이어졌다. 가락동 헬리오시티를 비롯해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신천동 장미1·2차 등이 1000만~4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비규제지역으로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유입되고 있는 김포한강과 서울 접근성이 비교적 좋은 평촌이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지역별로는 △김포한강(0.39%) △평촌(0.29%) △중동(0.20%) △분당(0.17%) △파주운정(0.15%) △광교(0.15%) 등이 올랐다.

김포한강은 구래동 한강신도시반도유보라4차,5차와 김포한강아이파크, 장기동 초당마을우남퍼스트빌, 고창마을한양수자인리버팰리스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평촌동 향촌현대4차, 초원세경, 호계동 무궁화금호와 무궁화경남, 관양동 한가람신라 등이 500만~2000만원 올랐다. 중동은 중동 덕유주공4단지와 복사골건영2차, 상동 한아름한국 등이 1000만원 정도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김포(0.20%) △안양(0.18%) △성남(0.15%) △수원(0.15%) △용인(0.15%) △화성(0.14%) △고양(0.13%) △광명(0.13%) 등이 올랐다.

김포는 장기동 청송현대홈타운3단지와 북변동 영풍, 풍무동 현대, 감정동 푸른마을신안실크벨리2차 등이 1000만~2000만원 상승했다. 안양은 비산동 삼성래미안, 호계동 금호어울림, 석수동 영풍 등이 1000만원 가량 올랐다. 성남은 단대동 단대푸르지오, 신흥동 한신, 도촌동 휴먼시아섬마을3단지, 중앙동 중앙동힐스테이트1차 등이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전셋값은 서울 0.18%, 경기·인천 0.14%, 신도시는 0.13% 올랐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 매물 부족 현상이 장기화되면서 집값을 밀어 올리는 모습이 경기지역으로 퍼지고 있는 분위기"라며 "하지만 세부담과 거주요건 강화 등 부동산 규제와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으로 거래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임 수석연구원은 "집값 상승폭이 더 확대될 경우 추가 상승에 대한 조바심으로 시장을 관망하던 내 집 마련 수요까지 자극할 수 있어 주택시장에 불안요인이 더 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