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욱-권나라-이준-공승연-정진영-박명신-김우석, tvN 새 드라마 ‘불가살’ 캐스팅 확정
이진욱-권나라-이준-공승연-정진영-박명신-김우석, tvN 새 드라마 ‘불가살’ 캐스팅 확정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1.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요괴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의 이야기
‘손 더 게스트’ 권소라-서재원 작가 X ‘스위트홈’ 장영우 감독, K-드라마 열풍 이을 한국형 판타지 온다
▲ 2022년 tvN 새 드라마 ‘불가살’ 이진욱-권나라-이준-공승연-정진영-박명신-김우석 캐스팅 확정 / 사진제공= BH엔터테인먼트, A-MAN프로젝트, 프레인TPC, 바로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스트레이트뉴스=양용은 기자] 내년에 찾아올 tvN 새 드라마 ‘불가살’이 이진욱,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의 캐스팅을 확정짓고 본격적인 닻을 올린다.

2022년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쇼러너스)은 600년 동안 사람으로 죽음과 환생을 반복하며 전생을 기억하는 여자와, 600년 동안 요괴 불가살(不可殺)이 되어 죽지 못하는 남자의 이야기다.

죽음과 환생을 반복하며 과거부터 현재까지 인연과 업보로 얽힌 인물들의 서사를 풀어가는 한국형 판타지서사물로 'K-드라마' 열풍을 또 한 번 이끌 예정이다.

특히 ‘로맨스가 필요해3’를 연출하고 ‘미스터 션샤인’, ‘스위트홈’ 등을 공동연출하며 섬세함과 장엄함을 두루 갖춘 연출로 호평을 얻은 장영우 감독이 메가폰을 쥐고, 한국형 오컬트물로 화제를 모은 ‘손 더 게스트’를 집필한 권소라, 서재원 작가가 극본을 맡아 신뢰도를 더한다.

여기에 배우들 역시 탄탄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먼저 배우 이진욱은 극 중 600년 전 인간이었으나 불가살이 된 존재 ‘단활’을 연기한다. 무관이 되어 전(前) 왕조의 잔재를 지워나가는 임무를 맡아 이를 수행하던 중, ‘불가살’이 되고 만다.

권나라는 과거 불가살이었으나 현재 인간으로 환생한 ‘민상운’으로 분한다. 비극적인 사건을 겪은 후 이름과 신분을 바꾸며 조용히 숨어 살면서도 가족을 지키기 위해 복수 할 방법을 찾아 나선다.

이준은 또 하나의 숨겨진 불가살 ‘옥을태’ 역을 맡는다. ‘단활’과 같은 삶을 살고 있지만, 그와는 반대로 영생을 누리며 부와 권력을 지배하고 조정한다.

공승연은 과거 활의 아내 ‘단솔’로 변신한다. 권력자의 딸인 단솔은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는 무언가를 지녔으며 아버지로 인해 활과 혼인하는 인물이다.

뿐만 아니라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까지 연기 내공을 가진 베테랑과 통통 튀는 신예가 어우러진 배우 조합으로 극에 무게감과 신선함을 배가,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을 예고하고 있다.

‘불가살’ 제작진은 “명품 연출과 탄탄한 극본,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세계에 통하는 한국형 판타지물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해 더욱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불가살’은 2022년 첫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