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23:33 (금)
올해 전북도 배수개선사업, 28곳 567억 원 확정
올해 전북도 배수개선사업, 28곳 567억 원 확정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 4곳(115억), 부안  4곳(98억) 등
김제 난봉, 석담 등 7개 지구는 신규 착수
부안 동진2, 김제 신호 등 9곳, 기본조사
이원택 국회의원(전북 김제.부안)
이원택 국회의원(전북 김제.부안)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및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이원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김제시부안군)은 6일, 올해 전북도내 배수개선사업 대상지구로 28개 지구가 확정돼 이들 지역에 올해 567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특히, 28개 지구중 7개 지구는 올해부터 사업이 추진되는 신규착수 지구로, 앞으로 이들 7개 지구에는 총 803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배수장 및 배수문, 배수로 정비 등이 추진된다.

올해 배수개선사업이 추진되는 28개 지구는 김제시 평사지구(예산 35억 원), 김제시 백학지구(예산 50억 원), 부안군 계화1지구(예산 35억 원), 부안군 동진1지구(예산 10억 원) 등이며, 신규착수 대상지구는 김제시 난봉지구, 김제시 석담지구, 정읍시 평령지구, 고창군 고창지구, 임실군 대정지구, 군산시 접산지구, 진안군 연장지구다. 앞으로 이들 신규착수 지구에는 배수장, 배수문, 배수로 등 배수시설이 설치될 전망이다.

이원택 의원은 “매년 크고 작은 홍수로 농경지 침수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배수개선사업은 농민들의 영농활동을 위해 대단히 중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하며, “전북도내 유일한 국회 농해수위 위원인 만큼, 앞으로도 전북도내 농민들의 영농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국가 예산확보를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농어촌공사가 시행하는 배수개선사업은 홍수 발생시 침수피해를 겪고 있는 농경지에 배수장, 배수문, 배수로 등 배수시설을 설치해 농작물 침수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사업으로 100% 국비로 추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