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21:25 (일)
SKT, 연내 인적분할 추진 공식화…통신·비통신 쪼갠다
SKT, 연내 인적분할 추진 공식화…통신·비통신 쪼갠다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SK텔레콤이 설립 37년 만에 기업분할에 나선다. 존속회사는 통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 등 신사업을 벌이고 신설회사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글로벌 투자를 강화한다. 분할 방식으로는 인적분할을 선택했다.

SK텔레콤은 14일 AI&디지인프라 컴퍼니(SKT 존속회사)와 ICT투자전문회사(SKT 신설회사)로 인적분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적분할은 업계에서 주주 친화적 방식으로 평가받고 있다. 회사명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SKT는 "이번 분할의 취지는 통신과 더불어 반도체, 뉴ICT 자산을 시장에서 온전히 평가받아 미래 성장을 가속화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AI&디지털인프라 컴퍼니는 SK브로드밴드 등을 자회사로 두고 5G 리더십을 기반으로 AI와 디지털 신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신사업으로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구독형서비스 등이 있다.

AI는 현재 SKT의 서비스, 상품에 확대 적용되고 있으며, 분할 후에도 SK ICT 전 영역을 이끄는 핵심기술이 될 전망이다.

존속회사는 안정적 현금 흐름을 기반으로 5G 유망산업에서 미래 수익을 창출하고, AI, 디지털 인프라 등 혁신기술 개발에 꾸준히 투자해 ICT 산업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다.

신설회사인 ICT투자전문회사는 국내외 반도체 관련 회사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반도체 강국 위상을 강화하는 역할을 맡는다.

뉴ICT 자회사들의 기업공개(IPO)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이들의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받아 '수익창출-재투자'의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

ADT캡스와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은 생활 전반의 편의를 제공하는 라이프 플랫폼 기업을 지향한다.

SKT는 일각에서 제기된 신설회사와 SK㈜의 합병설에 대해서는 "합병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SK텔레콤 구조 개편
SK텔레콤 구조 개편

SKT는 이번 분할로 주주들이 SKT 존속·신설회사의 사업성과와 투자현황을 좀 더 분명하게 파악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했다. 앞으로도 여러 기회를 통해 주주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방침이다.

기업분할은 앞으로 이사회 의결과 주주총회 등 절차를 거쳐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미래 지향적 기업가치를 반영한 새로운 회사명도 준비 중이다.

박정호 SKT CEO는 이날 온라인 타운홀 행사를 열고 이번 분할의 취지와 회사 비전을 설명했다.

박정호 CEO는 "지금까지 구성원들의 노력으로 키워온 회사의 자산을 온전히 평가받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시점"이라며 "분할 후에도 각 회사의 지향점에 따라 계속 성장하는 회사를 만들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