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23:33 (금)
[이슈&] KT, 속도제한 논란에 곤혹…내부서도 비판 확산
[이슈&] KT, 속도제한 논란에 곤혹…내부서도 비판 확산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유튜버 잇썹 "10기가 KT인터넷, 사실 100MB에 불과"
인터넷 커뮤니티서도 속도 제한 인증 사례 쏟아져
KT 내부에서도 비판 나와…"품질보다 영업에 집중한 탓"
10기가 인터넷 속도를 설명 중인 IT 유튜버 잇섭. 연합뉴스
10기가 인터넷 속도를 설명 중인 IT 유튜버 잇섭. 

KT의 10기가 인터넷의 실제 속도가 100분의 1 수준인 100MB에 불과했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비슷한 사례를 인증하는 글마저 올라올 정도다. 여기에 KT 내부에서도 품질보다 영업에 집중해 발생한 문제라며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IT 업계에 따르면 유명 IT유튜버 잇섭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10기가 요금을 냈는데 사실 100MB였습니다? KT빠인 내가 10기가 인터넷을 비추하는 이유 (2년 실사용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잇섭은 영상을 통해 "KT의 10Gbps 인터넷 요금제에 가입했으나, 여러 테스트를 거치며 속도를 측정해봤더니 100Mbps로 서비스되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10Gbps 인터넷 요금제는 월 8만8000원으로, 월 2만2000원인 100Mbps 요금제보다 4배가량 비싼데도 이에 걸맞은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는 "1일 사용량이 1TB를 초과하면 속도 제한이 걸리는데, 저의 경우 하루 사용량이 200~300GB여서 속도 제한에 해당하지 않았다"라고도 설명했다.

잇섭은 "KT에서 제 인터넷 사용량이 적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고, 전반적으로 국내 통신사가 아직 10기가 서비스를 제대로 하기에는 부족했던 것 같다"며 "소비자가 느려진 속도를 증명하기 전에 KT에서 이상을 감지하고 고쳐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러한 잇섭의 사연이 담긴 동영상은 조회수 100만을 넘기며 화제가 됐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도 자신들의 인터넷 속도를 측정한 뒤 그 결과를 공유했고 잇섭의 사연처럼 제대로 된 속도가 나오지 않은 사례가 여럿 등장했다.

다른 인터넷 사용자들도 "저도 설치하려고 했는데 기사가 속도 측정하는 장비도 없고 방법도 모른다고 해 1기가로 바꿨다", "인터넷 속도가 안 나와서 고객센터에 전화하면 금세 빨라졌는데, 고의적인 속도제한이 의심된다", "통신사들 혁신을 찾기 전에 기존 서비스나 제대로 된 퀄리티를 보장해라" 등 유튜브 댓글을 달았다.

잇섭은 납득할 만한 이유가 나오지 않는한 영상이 내려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힌 상황이다.

KT 인터넷 서비스의 품질 문제가 논란이 되자 KT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와 여러 커뮤니티에서는 KT 직원이라고 밝힌 이들이 글을 올려 자사에 대해 비판했다.

지난 18일 블라인드에서는 KT 재직자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유선(인터넷)이야 1기가 인터넷 써봐야 실제로는 100Mbps 속도도 안 나오는 게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라며 "회사 경영진 중 통신회사의 기본인 통신품질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글이 올라왔다.

또 KT의 인터넷 설치와 수리를 맡은 계열사에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KT가 단기간에 10기가 인터넷 서비스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서비스 기사들에게 업무를 할당했고, 이에 실제로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는 곳에도 서비스를 개설했다는 주장이다.

이외에도 KT내부에서는 구현모 KT대표의 부임 후 비통신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면서 생긴 문제라는 비판도 나온다. 구현모 KT대표의 부임 후 주가를 띄우기 위해 포화가 된 통신 분야 외에 비통신 분야를 신사업으로 무리하게 확장시켰고, 본업인 통신 분야를 상대적으로 소홀히 운영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한편 관련 논란에 대해 KT 측은 기술적 이슈를 파악해 해당 유튜버와 원만한 해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