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1 16:28 (월)
공수처, 윤석열 '직권남용 혐의' 수사 착수
공수처, 윤석열 '직권남용 혐의' 수사 착수
  • 김상환 선임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옵티머스 사건 부실수사, 한명숙 사건 수사방해 등

[스트레이트뉴스=김상환 선임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야권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나섰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며 윤 전 총장의 혐의는 이른바 '옵티머스 사건' 불기소와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조사·수사 방해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2월 8일 윤 전 총장과 검사 2명이 2019년 5월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 수사한 의혹이 있다며 이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어 3월 4일에는 윤 전 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을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기소를 방해했다며 그와 조남관 전 대검 차장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공수처는 최근 사세행에 이 두 사건을 입건했다는 사실을 통지하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공소장 유출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를 하고 있다.

사세행은 지난 7일에도 '판사사찰' 논란과 관련, 윤 전 총장과 조남관 전 대검 차장, 조상철 전 서울고검장, 명점식 서울고검 감찰부장,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등 6명을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공수처에 고발하는가 하면, 지난해에는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를 고발하는 등 집중적으로 윤 전 총장에 대한 고발 공세를 펴왔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