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한 동의하면 백신 공급 적극 추진"
문 대통령, "북한 동의하면 백신 공급 적극 추진"
  • 김상환 선임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 기자회견 중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
"바이든 대통령 지지 표명..남북 대화, 북미 대화 촉진…선순환 믿어"
오스트리아 대통령 "의견에 동의..북, 신호 있다면 도움 줄 것"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김상환 선임기자]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스트리아 비엔나 호프부르크 왕궁에서 열린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코벡스(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를 통한 북한의 백신 지원 계획에 대한 질문에 "한국이 글로벌 생산 허브의 역할을 할 경우에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렇게 답했다.

문 대통령은 더 나아가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한국은 백신 접종의 속도를 높이고 있지만 백신 접종이 고소득 국가들이 앞서간다고 해서 그것만으로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는 없다"며 "개도국을 비롯한 저소득국, 모든 나라들이 공평하게 백신에 접근할 수 있어야 비로소 전세계가 백신에서 해방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개도국과 저소득국에 백신 보급을 확대할 수 있는 코벡스에 공여를 늘리기로 결정했다"면서 "한편으로는 한국은 지난 번 미국과의 백신 글로벌 파트너십 합의에 따라서 백신 생산의 글로벌 생산 허브가 돼 백신 보급을 늘림으로써 전세계의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기자의 트럼프 행정부와 다른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에 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공동기자회견 자리에서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직접 발표함으로써 북한과 대화를 원한다는 강력한 메시지 발신했다"며 "북한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남북 대화와 협력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면서 "남북 대화와 협력이 보다 확대된다면, 그것은 또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그런 선순환적인 역할을 하게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은 대북 백신 지원 의지에 관해 "문 대통령의 의견에 동의한다. 팬데믹의 경우 모든 국가들이 함께 노력을 해야만 극복 가능하다"면서 "유럽, 개발도상국, 가난한 국가들 모두 백신을 지원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도 마찬가지"라면서도 "하지만 북한 측에서 이와 관련된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관련 상황에 대한 데이터가 존재하는지 잘 모르지만, 어떤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