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22:02 (화)
금리인상 시계 빨라지나…"매파적 FOMC"
금리인상 시계 빨라지나…"매파적 FOMC"
  • 장석진 기자 (20segi@gmail.com)
  • 승인 2021.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연준, 2023년 금리 두 차례 인상 전망

물가·GDP 전망도 상향 조정

[스트레이트뉴스 장석진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현지시간 16일 '제로 금리'를 유지했지만 향후 금리 인상 시기는 애초 예상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준은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한 뒤 내놓은 성명에서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연준은 별도로 내놓은 점도표에서 2023년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했다.

이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보다 인상 시점이 앞당겨진 것으로, FOMC 위원 18명 가운데 13명이 2023년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물가와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상향됐다.

연준은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지난 3월 예상한 2.4%에서 연말까지 3.4%로 크게 올려잡았다.

또 올해 국내총생산(GDP) 예상치를 기존의 6.5%에서 7%로 상향 조정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의에서 테이퍼링에 관한 논의가 있었음을 시사하면서도 최대한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파월 의장은 "테이퍼링 문제를 논의할지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볼 수 있다"고 언급, 논의 자체는 인정했지만, 테이퍼링은 '훨씬 이후'의 상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증권가에서는 이달 FOMC는 시장 기대보다 매파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김진명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 FOMC는 경제 전망 뿐만 아니라 정책적으로 상당한 미 연준 내부의 인식 변화가 나타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향후 급격한 정책 조정 가능성들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매파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아직 연준의 전반적 성향이 매파로 전환됐다고 할 수준은 아니지만 점도표 상향과 인플레이션 불확실성 인정만 해도 '매의 그림자' 정도는 드러난 수준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윤 연구원은 "9월 FOMC 회의까지 현재 경기와 물가압력을 높이는 재료들이 순화되지 않는다면 연준의 정책대응 탄력은 더욱 높아질 위험성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의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진 만큼 금융시장의 스트레스도 높아지면서 9월 FOMC 이전까지 추가 정책부담 요인 남아있다"고 했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은 시장을 긴장시키면서도 동시에 '당장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를 강조할 수 있는 전략을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연구원은 "연준의 '물가는 일시적'이라는 주장은 연준의 전망인 동시에 정책 의도"라고 판단했다.

그는 "실제로 이번 회의에서 연준은 보이지 않는 손 전략을 통해 모든 만기 구간에서 기대인플레이션을 급락시켰다"며 " 실질금리 상승은 재귀적으로 기대인플레이션을 하락시킨다는 점에서 연준은 '스스로 전망을 현실로 만든다'고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연준의 보이지 않는 손 전략으로 기대인플레이션이 빠르게 축소되는 가운데 테이퍼링 우려에 물가채 유동성 프리미엄이 가파르게 회복되며 4분기 중 실질금리가 다소 큰 폭 상승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증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연방준비제도가 예상보다 일찍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커지자 하락했다.(제공=연합뉴스)
뉴욕증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연방준비제도가 예상보다 일찍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커지자 하락했다.(제공=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