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인플레이션 방어 ETN 4종 국내최초 상장
메리츠증권, 인플레이션 방어 ETN 4종 국내최초 상장
  • 장석진 기자 (20segi@gmail.com)
  • 승인 2021.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물가 상승시 채권의 원금 이자 증가하도록 설계

인플레이션 연동으로 실질 구매력 보장 국내상품으로 가능해져

[스트레이트뉴스 장석진 기자] 메리츠증권이 국내 상장지수증권(ETN) 및 상장지수펀드(ETF) 시장 최초로 국내 물가연동 국채와 미국 물가 연동채(TIPS, Treasury Inflation-Protected Securities)를 각각 추종하는 ETN 4개 종목을 상장했다.

메리츠증권은 한국 거래소에 ‘메리츠 인플레이션 국채 ETN’, ‘메리츠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 ETN’, 그리고 ‘메리츠 미국 인플레이션 국채 ETN(H)’와 ‘메리츠 미국 레버리지 인플
레이션국채ETN(H)’ 총 4개 종목을 상장했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인플레이션 압박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물가연동국채와 미국 물가연동채가 매력적인 투자처로 주목 받고 있다. 소비자물가가 상승함에 따라 채권
의 원금과 이자가 동시에 증가하는 구조다. 하지만, 국내 ETF 및 ETN 시장은 이와 관련된 종목이 없어 투자자들이 ‘해외 직구’로 눈을 돌려야만 했다. 메리츠증권의 이번 4개 종목 상장으로 국내에서 자체 해소가 가능 할 전망이다.

‘메리츠 인플레이션 국채 ETN’은 물가연동국채 3개 종목을 추종하는 상품이며, ‘메리츠 미국 인플레이션 국채 ETN(H)’는 미국 물가연동채 3개 종목을 추종한다. 환헤지를 실시
해 환율 변동 위험에서 자유롭다는 것이 해외 시장에 상장된 ETF 또는 ETN과의 주된 차별화된 요소다.

특히 국내와 미국 물가연동국채에 2배로 투자할 수 있는 ‘메리츠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 ETN’과 ‘메리츠 미국 레버리지 인플레이션국채ETN(H)’은 해외 시장에서도 거의 찾
아볼 수 없는 장내 상품으로 투자의 다양성을 더욱 풍부하게 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다만, 전문투자자가 아닌 개인투자자가 레버리지 ETF/ETN 종목에 투자하려면 금융투자교육원의 사전 교육 1시간 이수와 기본예탁금이 1천만원이 필요하다. 4개 종목 기초지수는 모두 KAP 한국자산평가에서 산출하며, KAP 홈페이지에서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메리츠증권 트레이딩본부장 권동찬 상무는 “국내 금융시장에 인플레이션과 연동되어 실질 구매력을 보장해주는 장내 거래 상품이 사실상 전무한 상황”이라며, “투자자들의 자산
배분 관점에서 인플레이션 국채 ETN 4개 종목을 통해 인플레이션에 대한 대비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리츠증권은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를 헷지할 수 있는 ETN상품을 국내 최초로 상장시켰다.(제공=메리츠증권)
메리츠증권은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를 헷지할 수 있는 ETN상품을 국내 최초로 상장시켰다.(제공=메리츠증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