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5:05 (목)
[뉴스&] 이베이코리아 놓친 롯데, 숨은 승자?
[뉴스&] 이베이코리아 놓친 롯데, 숨은 승자?
  • 장영일 기자 (zzang012@daum.net)
  • 승인 2021.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이베이 높은 몸값, 시너지 내기 어렵다는 판단"
이커머스시장보다 호텔·화학 등 주력사업 강화할 듯
출근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출근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 장영일 기자]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신세계가 단독 입찰하면서 신세계 쪽으로 기울고 있는 모습이다. 시장은 신세계의 이커머스 강화에 주목하고 있지만, 승자의 우려에서 벗어난 롯데도 승자의 저주에서 벗어났다는 분석이다.

17일 이마트는 "지난 7일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에 참여했고 매도자인 이베이 본사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7일 진행한 이베이코리아 매각 본입찰에는 롯데쇼핑과 신세계그룹이 참여했다. 신세계는 네이버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본 입찰에 참여했다. 롯데는 금액면에서 4조원대를 써낸 신세계에 비해 보수적으로 접근하며 이베이코리아 인수에서 멀어졌다.

업계는 사실상 신세계의 인수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신세계는 이베이코리아를 품을 경우 외연 확장에 성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베이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20조원으로 네이버(27조원)와 쿠팡(22조원)에 이은 3위다. 이커머스 단순 점유율 면에서도 쿠팡을 제치고 네이버에 이은 2위 사업자가 될 수 있다.

또 전국 곳곳의 유통망을 활용한 빠른 배송 서비스도 도입할 수 있어 향후 쿠팡의 로켓 배송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세계가 승기를 잡은 가운데 한발 물러선 롯데의 결정도 업계는 적절한 판단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 몸값은 3조~4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가격이 비싸다는 게 중론이다. 승자의 저주 얘기가 나올 정도다.

이마트와 네이버의 이베이 인수 가격이 알려진대로 4조4000억원이라고 가정할 경우 이마트는 네이버의 참여 지분 20%(9000억원)를 제외한 80%(약 3조5000억원)를 지불해야 한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인수 가격 고평가 논란, 이베이 플랫폼의 최근 트래픽 정체 등으로 인수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강했던 상황"이라며 "이마트가 최근 유형 자산 처분으로 확보한 약 1조5000억원과 보유 투자자산 1조원 가량을 합쳐도 약 1조원의 외부 조달이 필요한 상황으로 이는 재무적으로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롯데는 롯데ON이라는 온라인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채널만 늘어날 뿐 시너지를 내기가 어려울 것이란 지적도 제기된다.

롯데 측은 "이베이코리아의 인수가 기대보다 시너지가 크지 않고, 인수 이후 추가 투자 및 시장 경쟁 비용도 많이 소요될 것"이라며 "이커머스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 M&A를 비롯한 외부와의 협업 등도 계속해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유통강자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이커머스 점유율에선 하위권으로 밀린 롯데가 이번 인수전에서도 고배를 마시면서 이커머스 시장에서 하위주자로 전락할 수 있다는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신세계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게 되면 네이버와 신세계, 쿠팡 등 상위권 업체의 과점화가 가속화되면서 하위 주자들과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롯데가 하위권에 쳐진 이커머스 시장보다는 호텔과 화학쪽을 강화할 것이란 예상도 나오는 형국이다.

실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이 두 부문에 대한 강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신 회장은 올해 초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인터뷰에서 "호텔 부문과 화학 분야에서 M&A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