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5:26 (목)
지역화폐 선두주자로 우뚝 선 김포페이
지역화폐 선두주자로 우뚝 선 김포페이
  • 조황재 기자 (whghkd122@naver.com)
  • 승인 2021.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페이 상반기 발행액 1,520억 원 넘어···누적 3,600억 원 돌파
배달특급도 매출액 28억 원 넘어서 시너지 효과 톡톡
소비지원금 68,800명에 34억 4천만 원 지급···172억 원의 소비진작 효과 발생

[스트레이트뉴스=조황재 기자]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2021년 상반기 지역사랑상품권인 김포페이 발행액이 1,520억 원을 돌파하며 누적 3,600억 원을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3월 말 배달특급 도입과 경기도의 소비지원금 지원 등으로 탄력을 받아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빠른 회복을 가져온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김포페이, 비대면 시대 지역경제 견인

김포페이는 2019년 4월 전국 최초 모바일 기반 지역화폐 발행을 시작으로 매년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김포페이 이용 현황 그래프. 자료=김포시 제공

이러한 상승세의 배경에는 모바일 김포페이와 삼성페이에 연동되는 하나체크카드 발행으로 비대면 시대에 앞서가는 인프라 구축이 위기를 기회로 이끄는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포페이’는 비대면 경제의 가파른 성장세 힘입어 ’19년 320억 원이던 발행액이 ’20년 1,812억 원으로 566%가 폭증했으며, ’21년 6월 20일 현재 1,520억 원을 돌파 올해 발행목표액인 1,920억 원의 79%에 달한다.

또한, 판매된 ‘김포페이’가 실제 소비되어 환전된 비율도 99%를 달해 지역 내 소비 진작, 소상공인 매출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페이’ 돌풍에 ‘배달 특급’도 가파른 상승세

올 3월 말 김포페이 앱에 배달특급을 연동, 공공 배달앱을 도입한 것 또한 시너지 효과를 발생해 지역 내 소비활력화에 크게 기여했다.

배달특급은 도입 2개월 만에 가맹점 1,770개소 매출액 28억 원을 기록 하며 외식업 소상공인의 소득증대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기존 김포페이가 가맹점 12,200개소, 이용자 24만명을 확보하여 비대면 경제 성장의 발판을 마련, 독보적 경쟁력을 갖추고 모바일에 익숙한 고객들을 신사업인 ‘배달특급’으로 이끈 결과이다.

그동안 중개수수료로 부담을 느끼고 있던 외식업 소상공인들은 김포페이 앱 연동을 통한 배달특급 이용을 통해 28억 원의 매출에 최대 14%의 중개수수료 절감으로 3억 9천만 원의 수수료 절감 효과를 보았으며, 이는 곧바로 소상공인들의 수익증대로 이어졌다.

경기도소비지원금 지원 68,800명에 34억 4천만 원 지급···172억 원 소비진작효과 발생

이달 초부터 시작된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 지원으로 김포시는 68,800명에 34억 4천만 원의 소비지원금을 지급했으며, 이는 172억 원의 소비 진작 효과를 발생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배달특급 매출액 추이 그래프. 사진=김포시 제공

이는 코로나 팬더믹 이후 조금씩 살아나던 지역경제에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 시민은 “어려운 가계경제에 많은 보탬이 됐다고 밝히며, 물가가 많이 올라 장보기가 무서웠는데 이렇게 소비지원금 지원으로 한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시민과 상인 모두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정책을 많이 시행해 달라”고 말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시에서는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착한소비 동참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