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T,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 위한 굿즈 ‘시간을 담은 SRT’ 제작
SRT,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 위한 굿즈 ‘시간을 담은 SRT’ 제작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즈 일시 품절되는 등 철도와 가죽 업계에서 주목 … 배우 오지호 멘토로 응원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 기자] SRT 운영사 SR이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을 위해 출시한 SRT 굿즈 ‘시간을 담은 SRT’가 일시 품절되는 등 철도와 가죽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SRT 굿즈는 지난 6월 중순 열린 철도박람회에서 한정판으로 선보인 베른키&열쇠고리가 행사 기간 중 100여개가 판매되는 등 호평을 받았으며, 키링 이외에도 SRT 디자인을 모티브로 제작한 폴딩카드지갑, 맥세이프카드지갑, 노트북파우치 등은 온라인쇼핑몰에 재고가 없어 생산 즉시 발송을 해도 배송이 늦어지는 상황이다.
 
굿즈 판매가 본격화되면서 제작에 참여하는 취약계층의 일자리도 늘어나고 있다.
 
SRT 굿즈 제작은 사회적 기업 코이로가 주관하고, 사회적기업 서울가죽소년단, 서울가죽패션창업지원센터, 서귀포일터나눔지역자활센터, 강동구 사회적기업 협의회, 성매매 피해자 인권 보호 활동을 펼치는 성프란치스코 수녀회 소냐의집, 폐지 줍는 어르신들이 설립한 사회적기업 아립앤위립 등 다양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SR 관계자는 “굿즈 1개가 판매될 때마다 취약계층 2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 굿즈마다 일자리 창출 수치를 계량화해서 구매 고객들의 사회가치 참여도를 가시적으로 나타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SR과 코이로는 ‘SRT 굿즈’를 통해 참여하는 단체들에 40여개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SR과 코이로는 최소 목표 매출액을 달성하는 시점부터 매출액의 2%를 굿즈 생산에 참여한 취약계층에게 성과급으로 지급한다는 성과공유협약도 맺었다.
 
SRT 굿즈를 통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빠른 고속열차와 시간이 지날수록 멋이 새겨드는 가죽은 서로 다르면서도 추억을 만들어가는 공통점이 있다”라며, “SRT 유무형의 자산을 사회적기업과 함께 나누면서 우리사회의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공동체를 강화하는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SR과 사회적기업 코이로가 제작한 ‘SRT 굿즈 - 시간을 담은 SRT’ [출처=SR]
일자리 창출을 위해 SR과 사회적기업 코이로가 제작한 ‘SRT 굿즈 - 시간을 담은 SRT’ [출처=S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