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ESG 경영체제 속도전
한국남동발전, ESG 경영체제 속도전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SG경영 10대 혁신과제’ 대토론회 가져
ESG 위원회 설치, 탄소중립 로드맵 구축 등 ESG경영 위한 다양한 활동 펼쳐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 기자] 한국남동발전이 ESG 경영체제 구축을 위한 역점사업 발굴과 신속한 추진으로 ESG 경영의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한국남동발전은 30일 진주 본사에서 ESG 경영을 조기 구축하기 위한 ‘ESG 10대 과제’ 발굴 및 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약 30여명 임직원이 참석해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최근의 경영 트렌드를 공유하고 ESG 과제보완, 실적관리 방안 등에 대한 토론이 펼쳐졌다. 

이어 환경, 사회, 지배구조 분야에서 10대 과제가 선정됐고, 이에 따라 남동발전은 ▲ 에너지 생산부터 공급까지 全 밸류체인의 디지털 전환, ▲ Smart Energy Leader KOEN, 에너지 신기술 선점 Blue Print 제시, ▲ 근로자 최우선의 안전경영체제 구축 ▲ 투명·공정의 경영혁신으로 국민신뢰 제고 및 글로벌 윤리기업 도약 등의 주요 과제 이행을 통해 ESG 경영체제를 조기에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과제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기획부터 과제 선정, 평가까지 시민으로 구성된 ESG 디자인단이 직접 참여하였다. 시민의 개선 아이디어를 반영해서 과제를 보완하였고, 지속적인 소통채널을 운영하여 과제 진행상황 및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남동발전은 올해 초 사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ESG 위원회를 설치해 지속가능한 경영을 심의하는 체계를 구축해 ESG 경영을 본격화했고, 오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탄소중립로드맵 구축을 준비하는 등 ESG경영체제 확립을 위해 기민한 움직임을 펼쳐왔다.   

조영혁 기획관리본부장은 “ESG경영은 일시적인 트렌드가 아닌 메가트렌드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같은 비재무적 성과를 중시하는 따뜻한 자본주의 시대를 남동발전이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10대 혁신과제 토론회 단체사진 [출처=한국남동발전]
10대 혁신과제 토론회 단체사진 [출처=한국남동발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