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공동체 치안 ‘으뜸파트너’ 선정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공동체 치안 ‘으뜸파트너’ 선정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1.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실종 예방 사업예산확보,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 학대 피해 아동 쉼터 개소 추진 등의 성과 인정
‘으뜸파트너’ 인증패, 서울지방경찰청장 감사장 전달
▲ ‘으뜸파트너’ 인증패를 전달받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 사진제공= 양천구청
▲ ‘으뜸파트너’ 인증패를 전달받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 사진제공= 양천구청

[스트레이트뉴스=양용은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서울지방경찰청이 주관하는 2021년 상반기 공동체 치안 ‘으뜸파트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동체 치안 ‘으뜸파트너’는 반기별로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는 기관·단체·개인을 공동체 치안 파트너로 선정하여 협업 체계를 조성하고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지난 2017년부터 실시해오고 있다.

구는 서울시 스마트시티사업 공모를 통해 사업예산을 확보하여 발달장애인·치매환자 등 취약계층의 실종예방을 위한 스마트 지킴이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GPS 위치추적 장비인 ‘스마트 지킴이’와 ‘세이프 깔창’을 취약계층에 보급하고, 실종상황 발생 시 양천경찰서 실종수사팀, 양천구 U-양천 통합관제센터와의 협력을 통한 조기발견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을 위한 협약체결(양천구-이화여자대학교 간), 학대 피해 아동의 즉각적인 보호를 위한 쉼터 개소 추진 등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장애인, 어르신, 아동 등 사회적 약자의 안전과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그간의 노력이 인정받아 기쁘다”며 “자치경찰제 시행에 발맞추어, 경찰과의 협업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여, 누구도 소외됨이 없는 안전하고 행복한 스마트 양천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