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통신 단독서비스 '시기상조' 논란
KT 5G통신 단독서비스 '시기상조' 논란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는 LTE 없이 5G를 단독으로 제공하는 5G 단독모드(SA)를 선보였다. 사진은 KT 직원이 5G SA를 적용한 갤럭시S20을 이용하는 모습. KT 제공
KT는 LTE 없이 5G를 단독으로 제공하는 5G 단독모드(SA)를 선보였다. 사진은 KT 직원이 5G SA를 적용한 갤럭시S20을 이용하는 모습. KT 제공

5G(5세대 이동통신)는 지금까지 LTE와 혼재해 쓰이면서 빠른속도를 보장하지 못해 ‘반쪽’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KT는 LTE 없이 5G를 단독으로 제공하는 5G 단독모드(SA)를 선보였다. 그러나 경쟁사들은 현재 기술력과 인프라 구축 상 5G 단독모드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KT는 LTE 대신 5G망으로만 서비스하는 5G 단독모드(SA·Standalone)를 상용화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현재 서비스되는 5G 비단독모드(NSA·Non-Standalone)가 데이터 통신은 5G망, 단말기 제어는 LTE망을 쓰는 데 비해, 5G SA는 데이터와 제어 모두 5G망으로만 처리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에 따라 5G SA가 NSA 방식보다 데이터 처리 지연 시간과 배터리 소모를 모두 줄일 수 있다. KT는 이를 활용한 자율주행과 스마트팩토리 등 5G 기업간거래(B2B) 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5G SA는 우선 삼성전자 갤럭시S20, S20+, S20 울트라 등 3개 단말에서 제공하며, 추후 제조사와 협력해 적용 단말을 확대할 계획이다.

SA 전환을 원하는 사용자는 단말 메뉴에서 '설정-소프트웨어 업데이트-다운로드 및 설치' 후 1회 더 재부팅하면 이용할 수 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갤럭시 S20+로 SA와 NSA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비교한 결과 SA(13시간 38분)는 NSA(12시간 32분)보다 최대 1시간 6분(8.8%)을 더 오래 쓰는 것으로 확인됐다.

KT는 LTE보다 촘촘하게 구축되는 5G 기지국 특성을 활용해 연말부터 SA를 활용한 한층 정교한 재난 문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LTE 기반의 재난 문자는 불필요한 인근 지역 정보까지 수신되는 경우가 있었지만, SA에서는 사용자의 현재 지역 정보만 제공해 재난 상황을 효과적으로 전파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통신사들은 5G 3.5GHz 대역에서 LTE망을 혼용하는 NSA 방식으로 5G 전국망을 구축했다. 데이터 처리는 5G망으로 단말 제어 신호는 LTE를 활용하는 식으로 5G 인프라 등이 부족한 현 상황에서 5G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한 방법이다.

KT는 LTE를 쓰지 않고 5G망으로만 데이터를 처리하게 되면 스마트폰의 배터리가 더욱 절약되고 빠른 반응속도를 보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등 경쟁사들은 5G 단독모드(SA)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보인다.

SA 방식이 NSA 방식에 비해 최고 속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주장도 하고 있다. 소비자가 체감할 정도의 처리 속도가 나오지는 않을 것이란 이야기다.

SK텔레콤은 LTE와 5G를 동시에 사용하는 SA '옵션4' 기술을 검토 중이며 LG유플러스는 '옵션2'와 '옵션4' 방식을 놓고 검증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즉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5G 단독모드를 실현할 수 없어서 서비스를 선보이지 않은 것이 아니라 논란의 여지가 많은 5G 서비스를 더욱 연구해 선보인다는 목표다.

그러나 KT는 5G가 대세로 떠오른 상황에서 시장 선점을 위해 SA 상용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과거에 KT는 LTE 도입이 늦어지며 타사와 인터넷 속도 경쟁에서 다소 뒤처진 면이 있었다. 5G 경쟁에서는 뒤처지기 전에 타사보다 빠르게 5G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목표다.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김영인 상무는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5G를 제공하기 위해 SA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KT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디지털 뉴딜 추진에 기여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