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간판 바꾸지 말고 비정규직 직접 고용해야"
"현대제철, 간판 바꾸지 말고 비정규직 직접 고용해야"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 관계자들이 13일 충청남도 당진 현대제철 공장 앞에서 '현대제철 규탄'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제철 비정규직 지회 제공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 관계자들이 13일 충청남도 당진 현대제철 공장 앞에서 '현대제철 규탄'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제철 비정규직 지회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현대제철이 최근 사내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에게 제안한 ‘자회사 고용’ 방안에 대해 비정규직 노조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은 19일 “현대제철이 최근 자회사를 통해 7000여명의 비정규직을 전원 직고용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며 “현대제철은 허울 좋은 자회사 기만책을 즉각 중단하고 모든 사내하청 노동자를 직접고용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에 따르면 최근 현대제철이 1차 협력사를 자회사로 전환한 것은 앞서 사내 하청 노동자들이 “파견법을 위반한 현대제철에 정규직 고용 의무가 있음을 확인해달라”며 낸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에서 회사 쪽이 잇따라 패소했기 때문이다. 고용노동부도 지난 2월 당진 공장 노동자 749명을 직고용하라고 시정명령을 내렸다.

금속노조는 “현대제철은 꼼수를 부리며 비정규직 노동자를 부리려 하지 말고 법원 판결대로 직접고용하라”라며 “현대제철은 사내 하청 노동자 약 6300명 가운데 3800명 조합원이 소속된 금속노조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와 어떠한 논의도 하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금속노조는 현대제철과 앞으로 협상이 제대로 진행이 안된다면 파업을 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금속노조는 “현대제철의 기만적인 자회사 시도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현대제철의 허울뿐인 자회사 기만책을 이겨내고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