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업계 "1년 6개월째 매출 제로…희망회복자금 상향해달라"
여행업계 "1년 6개월째 매출 제로…희망회복자금 상향해달라"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회복자금 지원액 상향을 요구하는 한국여행업협회 집회. 한국여행업협회 제공
희망회복자금 지원액 상향을 요구하는 한국여행업협회 집회. 한국여행업협회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한국여행업협회가 지난 20일 오전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여행업종에 대한 '희망회복자금' 상향을 요구했다.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은 "여행업은 정부 행정명령 이상의 각종 제한조치, 자제 요청,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업종"이라며 "매출 제로의 상황이 1년 6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어 합당하고 현실적인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 추경안에 따르면 여행업은 경영위기업종으로 분류돼 150만∼300만원의 희망회복자금을 받게 된다. 하지만 여행업계는 희망회복자금의 액수가 부족하다고 주장한다.

한국여행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여행사 평균 연 매출은 전년 대비 87% 감소했다. 매월 임대료 등으로 나가는 비용만 평균 680여만원으로 연간으로 따지면 8000만원을 넘는다.

오창희 회장은 "정부는 이러한 현실을 직시해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본 여행업에 대한 지원금을 상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