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5:05 (목)
강민국 의원, “권력형 비리 ‘옵티머스’, 꼬리자르기로 모든 의혹을 덮어서는 안돼”
강민국 의원, “권력형 비리 ‘옵티머스’, 꼬리자르기로 모든 의혹을 덮어서는 안돼”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국 국회의원(국민의힘 원내대변인, 경남 진주시)
강민국 국회의원(국민의힘 원내대변인, 경남 진주시)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회의원(국민의힘 원내대변인, 경남 진주시)은 21일 논평을 통해 “수많은 여권 인사와 청와대 직원 등 권력형 비리 ‘옵티머스 사태’가 실체적 진실은 멀어지고 사실상 ‘꼬리자르기’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면서 “희대의 권력형 비리 게이트가 ‘1조 사기극’으로 일단락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민국 의원은 “옵티머스 사태의 핵심은 정·관계 인사들이 연루된 권력형 비리”라면서 “옵티머스 이사의 배우자인 이진아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은 옵티머스 돈세탁 창구로 의심받는 페이퍼컴퍼니 지분을 50% 보유한 대주주였다”고 언급했다.

또한, 강 의원은 “옵티머스 고문으로 활동한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양호 전 나라은행장, 채동욱 전 검찰총장 등 친(親)정권 인사들이 1조 사기극의 중심에 있었다”며 “뿐만 아니라 이낙연 민주당 의원도 옵티머스 로비스트를 통해 복합기 사용료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옵티머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인물은 윤모 전 금융감독원 부국장이 유일하고, 감사원은 금융당국이 옵티머스 피해 막을 ‘4번의 기회’를 모두 날렸다”며 “금융당국의 책임을 인정했지만, 고위급 책임자를 제외한 실무자 5명에 대해서만 징계처분을 내렸고, 이는 ‘꼬리자르기’라는 합리적 의심이 드는 이유”라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강민국 의원은 “용두사미식, 꼬리자르기 수사는 피해자들에 대한 모욕이며, 옵티머스 사태로 수 천명에 달하는 피해자들이 결혼자금과 노후자금을 잃었다”며 “아직 변제되지 않은 피해 금액도 5,542억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누가 개입했고, 어디까지 연관이 있는지 풀리지 않은 의혹들이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면서 “희대의 권력형 비리가 소리 소문 없이 지나가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