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취업자 중 자영업자 비중 20.19%
전체 취업자 중 자영업자 비중 20.19%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산한 식당의 모습. 연합뉴스
한산한 식당의 모습. 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우리나라 전체 취업자 중 자영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20% 선을 차지하며 39년 만에 최저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중소벤처기업연구원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6월 자영업자는 558만명으로 전체 취업자(2763만7000명)의 20.2%에 그쳤다.

이 비중은 관련 통계가 있는 1982년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기존 최저치는 2019년 12월의 20.2%다. 2019년 12월은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하면 20.20%이고 올해 6월은 20.19%다.

자영업자 수는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와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의 합계다.

올해 6월 자영업자 중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128만 명으로 전체 취업자의 4.6%였고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5.6%(430만명)였다.

이처럼 자영업자 비중이 떨어진 데는 코로나19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취업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3월부터 줄곧 감소세를 보이다 올해 3월부터는 증가세로 돌아섰다. 특히 임금근로자를 중심으로 전체 취업자는 3~6월 넉 달 연속 지난해 동월 대비 증가했다.

그러나 자영업자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가 올해 6월 증가세로 전환할 정도로 고용 회복이 더뎠다.

올해 6월 전체 취업자는 지난해 동월보다 2.2% 증가한 반면 자영업자는 0.5% 늘어나는 데 그쳤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자영업자 중에서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30개월 넘게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들의 감소 폭이 큰 것이 취업자 중 자영업자 비중을 낮추는 데 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잦아들어 임금근로자가 대폭 증가할 때 자영업자는 고용 회복의 과실을 얻지 못했다"며 "이는 그만큼 자영업자의 경영 환경이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