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18:23 (월)
국민의힘, '역선택 방지 없다' 결론..후보들 “수용”
국민의힘, '역선택 방지 없다' 결론..후보들 “수용”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1.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에서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의 절충안 도출
▲국민의힘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관리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관리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 전성남 선임기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지난 5일 7시간 가까이 격론 끝에 대선 경선에서 실시하는 모든 여론조사에서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일반 여론조사 100%'로 진행할 계획이던 1차 예비경선에 당원 여론조사 비율을 20% 반영하고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는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의 절충안을 도출했다.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여권 지지층이 당 경선에 개입할 수 있다며 역선택 방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은 당의 외연 확장 등을 들어 반대했다.

정홍원 위원장이 선관위를 향한 공정성 비판 등이 최고조로 달하자 사의를 표시했다가 이준석 대표가 만류하며 재신임하는 '해프닝'까지 있었다.

하지만 가장 큰 뇌관이던 역선택 조항 관련 논의가 정리되면서 주요 대선주자들은 대부분 수용 의사를 밝혔고, 대선주자 간 갈등은 일단 봉합 수순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오는 7일 선관위가 주최하는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국민보고회와 9~10일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 등 향후 경선 일정도 차질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