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11:28 (일)
귀성·귀경 고속도로 정체 시작…오후 6시 절정
귀성·귀경 고속도로 정체 시작…오후 6시 절정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장으로 변한 고속도로(자료:YTN화면 갈무리)

추석 연휴 전날인 17일 오후 고속도로 정체가 오후로 접어들면서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서울요금소∼신갈분기점 부근, 동탄분기점∼남서 부근, 천안 부근∼옥천 등 총 35㎞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팔탄분기점 부근과 서평택부근∼서해대교 등 모두 10㎞ 구간에서, 서울 방향은 당진∼서해대교, 발안∼팔탄분기점, 비봉∼용담터널, 일직분기점∼금천 등 총 34㎞ 구간에서 정체가 발생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구리 방향은 판교분기점∼성남요금소, 자유로∼송내 등 30㎞ 구간에서, 일산 방향은 시흥요금소∼송내, 구리∼상일 등 26㎞ 구간에서 거북이 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양양 방향 북충주∼충주분기점, 감곡 부근 등 10㎞ 구간과 창원 방향 여주분기점∼감곡 등 13㎞ 구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일죽∼모가 등 18㎞ 구간에서, 남이 방향은 대소∼진천터널 등 24㎞ 구간에서 서행 중이다.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반월터널∼부곡 등 8㎞ 구간과 인천 방향 군자분기점∼서창분기점, 동수원∼광교터널 등 16㎞ 구간에서 느림보 운행이 이뤄지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5시간, 울산 4시간 40분, 대구 4시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2시간 10분이다.

도로공사는 "귀성·귀경 방향 모두 오후 6∼7시에 정체가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9∼10시께 해소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