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8:38 (목)
오후 6시까지 1335명 확진…시장·유치원 등 곳곳 감염
오후 6시까지 1335명 확진…시장·유치원 등 곳곳 감염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학기 개학을 시작한 지난 1일 오전 부산 남구 우암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학기 개학을 시작한 지난 1일 오전 부산 남구 우암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둘째날인 19일 오후 6시 현재 전국에서 133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19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33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보다 235명 적지만, 1주일 전인 지난주 일요일(9월 12일) 중간집계치 1234명과 비교하면 101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027명(76.9%), 비수도권이 308명(23.1%)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89명, 경기 444명, 인천 94명, 부산 46명, 대전 34명, 경북 33명, 대구 31명, 충북 30명, 전북 27명, 경남 26명, 강원 23명, 광주 22명, 충남 18명, 제주 10명, 울산 5명, 전남 3명이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시장, 유치원, 건설현장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감염이 이어졌다.

서울 중구 시장에서는 지난 11일 이후 총 3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노원구 유치원과 강서구 시장에서는 15일 이후 각각 20명의 확진자가 나와 새로운 집단감염으로 분류됐다.

또 인천 남동구 건설현장에서는 13일 이후 총 14명, 경기 안산시 어린이집에서는 10일 이후 총 18명, 경남 양산시 의료기관에서는 15일 이후 총 28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