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내 괴롭힘에 극단 선택"...KT, 노동청 조사 의뢰
"직장내 괴롭힘에 극단 선택"...KT, 노동청 조사 의뢰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KT 직원의 극단적 선택을 두고 억울함을 호소하는 청와대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에 KT를 향한 비판이 커지자 사측은 노동청에 관련 조사를 의뢰했다.

23일 KT새노조는 성명을 통해 "최근 KT 동부산지사에 근무하던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으로 지난 15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내용으로 유족의 사회적 문제 제기가 있었고 그 내용이 새노조에도 접수됐다"고 밝혔다.

KT 새노조는 "고인은 팀장과 동료들에게 지속적인 인격모독과 따돌림에 시달렸다고 한다"며 "사실 관계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유족 증언 내용을 보면 고인이 전형적인 KT식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팀장이 직원에게 폭언 등 인격모독을 일삼고 다른 직원들을 부추겨 따돌리고 업무에서 배제하는 사례들이 KT에 많았다"며 "괴롭힘의 이유는 사적인 이유부터 구조조정 거부나 노조활동 등 반노동적 이유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고인이 근무하던 부서가 추석 직전 졸속 합의돼 논란이 된 구조조정 대상 부서로 알려져 있다"며 "자신이 구조조정 대상이라는 사실 또한 고인에게 커다란 충격이었으리라는 게 KT 내부의 여론이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돼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올라왔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큰딸 결혼식 2주 뒤 자살을 선택한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저는 대한민국에서 30여년을 넘게 몸담아온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사 직장 내에서 괴롭힘과 압박을 견디지 못해 15일 새벽 결국 극단적 선택을 한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소개했다.

관련 사건이 주목되면서 KT새노조는 사측에 공문을 보내 사망사건 경과를 조사와 후속 절차에 대해 문의했다.

KT 측도 이날 “KT는 자체 조사는 물론, 객관적인 조사를 위해 지난 17일 고용노동청에도 조사를 의뢰했다”며 “사실관계 규명에 따라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사실관계가 규명되면 조치 결과 등을 적절한 방법을 통해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