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코인이슈] 플라이빗,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접수 완료 외
[ST코인이슈] 플라이빗,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접수 완료 외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플라이빗이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접수를 완료했다. 플라이빗 제공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플라이빗이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접수를 완료했다. 플라이빗 제공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플라이빗이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접수를 완료했다.

플라이빗(Flybit)의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이하 플라이빗)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 및 금융감독원에 지난 17일 코인마켓(코인 간 거래)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서를 정식 접수했다고 23일 밝혔다.

플라이빗은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원화마켓 거래 서비스를 종료하고 코인 간 거래를 지원하는 테더(USDT) 마켓을 재개해 코인마켓 가상자산사업자로 영업을 전환했다.

원화마켓 대안으로 테더(USDT) 이용해 다른 가상자산을 거래할 수 있는 테더(USDT) 마켓을 재오픈하고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디퍼네트워크(DPR), 파일코인(FIL) 등 16종 코인을 지원하고 있다. 상장된 종목들에 한해 원화마켓(KRW) 거래 서비스를 종료했으며 추후 다양한 가상자산을 지속적으로 테더(USDT) 마켓에 상장할 계획이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고팍스가 올해 국제공인 자금세탁방지 전문가(CAMS) 시험에서 국내 거래소 중 가장 많은 합격자를 배출했다.

고팍스는 국제공인 자금세탁방지 전문가(CAMS) 자격증 취득자가 총 14명으로 자금세탁방지 전담부서 임직원 전원 취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임직원들의 자금세탁방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는 평가다.

고팍스가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중 최다 CAMS 합격자를 배출할 수 있었던 배경에 전사 임직원을 글로벌 자금세탁방지 역량을 갖춘 인재로 육성하겠다는 회사의 전략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고팍스는 기존 금융회사에 준하는 자금세탁방지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응시료 전액 지원 등 국내외 자금세탁방지 관련 교육 이수 및 자격증 취득 지원을 강화해왔다.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코리아가 실명계좌 발급과 관련해 이르면 늦어도 내일까지 은행과의 협의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에 따르면 국내에서 운영중인 가상자산 거래소는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위해 오는 24일까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인증 및 실명계좌 발급 확인서를 준비해야 한다.

후오비코리아는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구축, 거래소 보안 체계 강화, 임직원 보안 교육, 거래소 회계 감사를 통해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에 필요한 요건 중 실명계좌를 제외한 모든 준비를 마친 상황이라고 밝혔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