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6:45 (목)
정부, 11월에 단계적 일상 회복에 들어간다
정부, 11월에 단계적 일상 회복에 들어간다
  • 김나윤 기자 (heewon03297@hanmail.net)
  • 승인 2021.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거리두기는 이달 17일까지 2주간 더 연장
일부 결혼식, 돌잔치 등 참석 인원 소폭 늘려

 

사진=연합뉴 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11월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체계를 '위드(with)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 향후 2주간이 가장 중요한 고비라고 보고, 방역수칙 준수와 예방접종 참여를 재차 당부했다.

이기일(사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2주 후에는 방역상황과 접종률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조정하고, 11월에는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로 전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예방 접종률을 높여가면서 미접종자의 감염 전파를 막고 중증 환자를 잘 치료해 나간다면 11월에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개편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2주가 앞으로 방역 체계를 결정할 가장 중요할 고비"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그간 방역체계 전환 시점으로 10월 말∼11월 초를 제시하다가 이날 11월로 시점을 공식화했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 회의를 통해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이달 17일까지 2주간 더 연장키로 했다.

정부는 이에따라 사적모임 인원 기준과 영업시간 제한 등은 그대로 유지한 채 결혼식과 돌잔치, 실외 체육시설에 대해서만 접종완료자 참석 인원을 늘렸다.

정부는 2주간 코로나19 유행을 최대한 안정시킨 후 2주 뒤에 있을 다음번 거리두기 조정에서 사적모임 인원 기준을 단순화하고, 시설 운영 제한을 완화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