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11:28 (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11일 검찰 조사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11일 검찰 조사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대장동 개발 관련 금품 제공 의혹 등 사실관계 확인 방침
김씨, 로비·횡령 의혹 전면 부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씨에게 출석을 통보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오는 11일 김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금품을 건넸는지 등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또 김씨가 권순일 전 대법관 등 법조인들을 고문으로 영입한 경위와 김씨가 화천대유로부터 대여한 470억여원의 사용처 등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그동안 로비 및 횡령 의혹을 전면 부인해왔다.

앞서 유 전 본부장은 김씨로부터 5억원 등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