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8:38 (목)
9월까지 서울 집값 상승률, 작년 한해 상승률을 넘어섰다
9월까지 서울 집값 상승률, 작년 한해 상승률을 넘어섰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부동산원, 9월까지 서울 아파트값 작년보다 2배 이상 뛰어
노원구 가장 많이 올라..연말까지 현 정부들어 최고 상승률 예상
사진=연합뉴스'내집은 어디...' 시민들이 서울시내 아파트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집은 어디...' 시민들이 서울시내 아파트를 바라보고 있다.

 

지난달까지 서울 아파트값 누적 상승률이 지난해 한 해 상승률의 2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서울 아파트값은 6.24% 상승해 지난 한 해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3.01%)의 2배 이상을 기록했다. 또 작년 동기간 상승률(2.48%)의 2.5배에 달했다. 

서울 25개 구 중 노원구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9월까지 10.04%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다.

또 송파(8.38%)·강남(7.85%)·서초구(7.92%) 등 강남 3구와 도봉구(7.72%) 등의 아파트값이 평균 이상으로 뛰었다.

인천 아파트값은 올해 들어 평균 20.12% 상승해 작년 1년 상승률(9.57%)의 2배를 넘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연간 통계를 집계한 2004년 이후 17년 만에 최고 상승률이다.

GTX-B 노선과 송도 바이오 단지 개발 등 호재가 있는 연수구는 올해 3분기까지 32.59% 오르는 등 인천 전체가 전반적으로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경기도 역시 올해 9월까지 18.92% 뛰어 지난해 1년(12.62%) 상승률을 웃돈 가운데 GTX-C노선 수혜지역인 안산(32.80%), 시흥(33.29%), 의왕(33.99%) 등지는 올해 9월까지 벌써 30% 넘게 올랐다.

올해 경기도 아파트값 상승률은 연간 통계와 비교해도 2006년(28.01%) 이후 최고치다.

이에따라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질 경우 올해 서울 아파트값도 8% 이상 오른 2018년(8.03%)을 제치고 현 정부 들어 최고 상승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