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18:23 (월)
5G 가입자 대다수, '전용 서비스' 알지도 못한다
5G 가입자 대다수, '전용 서비스' 알지도 못한다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가입자가 1780만명을 넘어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중 4분의 1을 차지하지만, 이들 중 대다수가 5G 전용 서비스의 존재 자체를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5G 요금제에 만족한다는 비율은 15%에도 못 미쳤고, 불만족도는 50%에 육박했다.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의 '5G 전용 서비스 인식 및 이용현황' 정책보고서에 따르면 전국의 10∼69세 5G 가입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2%는 5G 전용 서비스 제공 여부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SK텔레콤과 KT는 5G 전용 서비스가 없고 5G와 LTE 가입자에게 공통으로 개방된 서비스만 있는데, 이들 회사 가입자의 75.6%는 5G 전용 서비스가 없다는 사실을 모른다고 답했다. KT 가입자의 77.4%, SKT 가입자의 74.6%가 이에 해당했다.

유일하게 5G 전용 서비스가 있는 LG유플러스의 가입자들은 전용 서비스의 존재를 모르는 경우가 57.1%였다.

통신사들이 5G 가입자용으로 홍보한 서비스를 한 번도 사용해본 적이 없다는 가입자의 비율은 SKT 79.7%, LGU+ 66.9%, KT 59.7%에 달했다.

5G 요금제에 대해서는 불만족이라는 답이 47.9%였고, 만족한다는 답은 14.8%에 그쳤다.

5G 콘텐츠의 다양성에 대해서도 불만족이라는 답이 34.2%로, 만족한다는 반응(20.2%)보다 훨씬 많았다.

5G 통신품질에 대해서는 불만족과 만족이 각각 34.3%와 30.2%로 큰 차이가 없었다.

5G 서비스의 전반적 만족도는 불만족 38.3%, 만족 23.9%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5G 통신품질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으나 5G 콘텐츠 투자와 전용 서비스 개발이 늦어지면서 LTE 서비스와 차별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양정숙 의원은 "통신사들이 5G 서비스로 비싼 요금을 받으면서도 LTE와 별반 다르지 않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소비자 권리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신사가 당장 수익을 좇기보다 투자 확대와 서비스 개선을 통해 소비자와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