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8:38 (목)
HMM, 한국발 극동~남미동안 신규항로 개설
HMM, 한국발 극동~남미동안 신규항로 개설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MM이 신규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극동 지역부터 남미 동안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를 신규 개설한다. HMM이 가입한 해운 동맹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와는 별도로 HMM 단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20일 HMM에 따르면 이번에 신규 개설되는 극동~남미 동안(FIL : Far East-India-Latin America Service) 서비스는 오는 12월 7일 부산에서 첫 출항한다. FIL 서비스에는 파나막스급(5000TEU급) 컨테이너선 등이 투입되며 전체 로테이션은 총 84일(왕복)이다.

HMM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선박 및 선복 부족이 심화되면서, 글로벌 해운사들이 극동~남미 서비스에서 한국(부산) 기항을 제외시키는 추세”라며 “현재 한국발 남미 동안 서비스가 대부분 사라진 상황이기 때문에 국내 수출기업 등 한국 화주 보호와 원활한 수출 지원을 위해 서비스를 신설하게 됐다”고 밝혔다.

HMM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인도와 브라질, 우루과이 등 남미 지역의 물동량 증가 등을 고려해 향후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주요 기항지는 부산-상하이(중국)-닝보(중국)-셔코우(중국)-싱가포르-카투팔리(인도)-더반(남아프리카공화국)-산토스(브라질)-파라나과(브라질)-이타포아(브라질)-나베간테스(브라질)-부에노스아이레스(아르헨티나)-몬테비데오(우루과이)-싱가포르-홍콩-부산 순이다.

HMM 관계자는 “이를 기반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극동-남미 동안 노선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여 수익력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