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8:38 (목)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셀콤’에 XR 콘텐츠 공급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셀콤’에 XR 콘텐츠 공급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의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이하 셀콤)’와 5세대이동통신(5G) 기반의 확장현실(XR)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약 100만불 규모의 이번 계약을 통해 LG유플러스는 누적 2300만불의 5G 수출을 달성하게 된다.

LG유플러스와 셀콤은 비대면 회의를 통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협력을 맺고 K-POP 중심의 5G 실감형 미디어를 서비스하는데 합의했다. 양사의 AR·VR을 포함한 5G 서비스 담당조직, 개발부서, 해외제휴 관련 부서가 6개월에 걸쳐 상세내용을 검토하고 19일 최종 계약을 마무리 지었다.

양사는 이를 통해 한류 콘텐츠 인기가 높은 말레이시아에서 LG유플러스가 보유한 음악무대, 스타데이트 등의 아이돌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XR 콘텐츠 수출로 누적 2300만불 이상의 5G 수출을 달성하게 된다. 올해 3월 태국의 최대 이동통신사 AIS와 XR 콘텐츠 협력을 체결한 이후 연이어 거둔 성과다. 지난해에는 PCCW(홍콩), 청화텔레콤(대만), KDDI(일본)에 5G 콘텐츠 및 솔루션을 수출했으며, 2019년에는 차이나텔레콤(중국)에 VR Live 기술 등을 수출했다.

이번 계약으로 셀콤은 올해 말로 예정된 말레이시아의 5G 상용화와 동시에 다양한 실감형 콘텐츠를 함께 선보일 수 있게 된다. 셀콤은 한국의 앞선 5G 시장과 같이 요금제와 XR 콘텐츠를 다채롭게 구성해 서비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엔터테인먼트, 교육, 홈트레이닝, 게임 등 다방면에서 5G 서비스를 접목시킨 LG유플러스의 콘텐츠 활용 사례도 벤치마킹할 예정이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