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11:28 (일)
남부발전, '합동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남부발전, '합동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삼척시청 등 17개 유관기관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면과 비대면을 겸한 토론훈련방식 진행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이 21일 산업통상자원부, 삼척시청, 삼척소방서, 23경비여단 등 17개 기관이 합동으로 참여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강원도 삼척빛드림본부에서 실시했다고 밝혔다.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2015년부터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 322개 기관이 매년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대면과 비대면을 겸한 토론훈련 방식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번 훈련에서 남부발전은 '미확인 무인정찰기 저탄장 충돌에 의한 폭발·화재 발생', '중앙제어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화재확산으로 인한 산불 확산' 등 실제 일어날 수 있는 복합재난 상황을 가정하여 화상 토론훈련으로 진행됐다. 

남부발전은 화상 토론훈련을 통해 상황대처 능력과 유관기관 협업을 강화할 수 있도록 주안점을 뒀으며, 특히 재난 상황에서 발생 가능한 현실적 문제해결에 집중하여 훈련의 실효성을 극대화했다.

남부발전은 이번 훈련을 통해 화재, 감염병, 산불 등의 각종 재난대응 상황을 점검 완료했으며, 앞으로 어떤 복합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적극 대처할 수 있는 준비체계를 다지는 자리가 되었다.

이 밖에도 남부발전은 매달 경영진 현장경영을 통한 안전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전 직원에 전파하고 ESS 화재 등 다양한 시나리오 기반의 훈련을 시행 중이며, 전문기관 용역을 통한 ‘감염병 비상관리체계 재정립’과 백서발간 등을 통해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이승우 사장은 “우리는 예측이 불가능한 재난에 노출되어 살아가고 있어 상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 유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재난공조 체계 구축과 상호 소통을 통해 발전소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재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남부발전이 21일 산업통상자원부, 삼척시청, 삼척소방서, 23경비여단 등 17개 기관이 합동으로 참여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강원도 삼척빛드림본부에서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국남부발전이 21일 산업통상자원부, 삼척시청, 삼척소방서, 23경비여단 등 17개 기관이 합동으로 참여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강원도 삼척빛드림본부에서 실시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