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8:38 (목)
업비트, 해외법인 통해 가상자산 우회상장 논란
업비트, 해외법인 통해 가상자산 우회상장 논란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창현 의원, 국감서 업비트 의혹 제기
FIU 신고 후 고객확인의무 이행도 특혜논란
업비트 "우회상장? 구조적으로 불가능"

국내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해외법인을 통해 가상자산을 우회 상장하고 특정 세력이 이익을 보게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업비트가 인도네시아 법인을 통해 가상자산을 편법으로 우회상장했다고 주장했다.

업비트 인도네시아 법인에 상장해 있던 밀크(MLK), 디카르고(DKA), 톤(TON) 등이 지난해 2∼8월 국내 시장에 상장하자마자 반짝 급등했다. 이 과정에서 작전 세력이 고점에서 매도해 일반 투자자들이 피해를 봤으며 업비트는 이 과정에서 폭리를 취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윤창현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2월 21일 국내 업비트에 진입한 밀크는 상장 당일 시초가 1620원에서 2620원까지 두 배 가까이 올랐다가 7시간 뒤 1250원으로 반 토막 났다.

지난해 7월 14일과 8월 25일 각각 상장한 톤과 디카르고 역시 상장 직후 30% 안팎으로 급등했다가 7∼8시간 뒤 시초가 부근으로 떨어졌다.

또 윤창현 의원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지난달 17일 업비트에 대한 신고를 수리한다고 발표한 즉시 고객 확인 의무를 이행하도록 해야 했는데 이달 6일까지로 유예했다면서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업비트는 "두나무는 업비트 인도네시아에 대한 지분을 안 갖고 있다. 해당 법인과는 기술 지원 등을 하고 있는 해외 제휴 관계다. 우회 상장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또 금융당국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타 거래소도 사전에 소통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다만 국감에서 업비트에 대한 지적은 잇따라 나왔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앞서 업비트는 가상화폐 25개를 유의종목으로 지정하면서 업체에 소명을 위한 시간을 일주일밖에 안 줬다"면서 "유의종목으로 지정되면 상장폐지 지름길로 가는 것인데 이렇게 부실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로 인한 투자자 피해는 업비트에서만 5000억원에 달한다"면서 "대부분 2030 세대의 것이다. 금융위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는 사업 확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다. 두나무는 최근 한국 예금보험공사(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지분에 대한 입찰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두나무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두나무가 우리금융지주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면 앞으로 업비트가 실명계좌 계약에서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