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8:38 (목)
병사도 간부처럼 머리 기를 수 있다
병사도 간부처럼 머리 기를 수 있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두발 규정 차별두지 않는 가이드라인 제정
지침 하달 후 이르면 다음달부터 적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다음달부터 군 간부와 병사 간 두발 규정 차별이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국방부와 각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간부와 병사 간 두발 규정에 차별을 추지 않는 것을 핵심으로 한 두발 규정 관련 '가이드라인'이 담긴 지침을 조만간 전군에 하달할 예정이다.

국방부 지침이 하달되면 각 군의 관련 규정을 개정해 곧바로 시행에 들어가게 된다.

이번 조처의 핵심은 간부와 병사 간 두발 규정에 차등을 두지 않는 것이다. 누구나 동등하게 정해진 범위 내에서 두발 유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육·해·공군별로 간부는 '(간부)표준형'과 '스포츠형'(운동형)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병사에게는 상대적으로 짧은 스포츠형만 허용해 제약이 더 심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간부뿐만 아니라 병사들도 원하면 이른바 '간부형 머리'로 자를 수 있게 되므로 병사 입장에선 두발 규정이 일정 부분 완화되는 셈이다.

이런 변화는 계급에 따라 두발 규정을 달리 적용하는 것이 불합리한 차별에 해당한다는 비판이 지속된 데 따른 조처다.